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산업ㆍ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문화 종교 인터뷰 TV

'멀티골' 포항 정재희, K리그1 14라운드 MVP 등극

  •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이상진 기자
  • 송고시간 2022-05-25 00:00
  • 뉴스홈 > 스포츠
(사진제공=한국프로축구연맹)


[아시아뉴스통신=이상진 기자] 포항스틸러스 정재희가 ‘하나원큐 K리그1 2022’ 14라운드 MVP로 선정됐다.

정재희는 21일 오후 6시 포항스틸야드에서 열린 포항스틸러스와 인천유나이티드의 경기에서 멀티 골을 기록하며 포항의 2-0 승리를 이끌었다.

정재희는 전반 14분 심상민이 하프라인 뒤쪽에서 보낸 롱킥을 이어받아 로빙슛을 때렸고, 첫 슈팅이 골대를 맞고 나온 후에도 침착하게 오른발 슈팅으로 득점을 만들었다. 2분 뒤인 전반 16분 정재희는 모세스의 패스를 이어받아 인천의 페널티 박스 오른쪽 측면을 쇄도해 순식간에 두 번째 골을 넣었다.

포항은 이날 승리로 연패를 끊어냈고, 14라운드 베스트 팀에도 선정됐다.

K리그1 14라운드 베스트 매치는 21일 오후 7시 김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김천상무와 울산현대의 경기다. 이날 경기에서 김천은 총 14개의 슈팅을 기록하며 울산의 골문을 두드렸지만 열리지 않았고, 울산 레오나르도, 윤일록이 연속 골을 기록하며 울산이 2-0으로 승리했다.


K리그2 17라운드 MVP는 안산그리너스 까뇨뚜다.

까뇨뚜는 21일 오후 6시 30분 광양축구전용구장에서 열린 전남드래곤즈와 안산그리너스의 경기에서 1골 1도움을 기록하며 안산의 3-2 승리에 기여했다.

안산은 이날 승리로 16경기 만에 시즌 첫 승을 기록하며 17라운드 베스트 팀에도 선정됐다.

K리그2 17라운드 베스트 매치는 22일 오후 4시에 진주종합운동장에서 열린 경남FC 대 광주FC 경기다. 이날 경기에서 양 팀은 경남 티아고, 윌리안, 광주 박한빈, 헤이스가 각각 득점을 기록하며 2-2 무승부를 기록했다.

dltkdwls3170@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