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산업ㆍ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문화 종교 인터뷰 TV

경남도의회 의장단, 부∙울∙경 특별연합 관련 경남도의 일방적인 의사결정 유감 표명

  • [경남=아시아뉴스통신] 최근내 기자
  • 송고시간 2022-09-22 09:57
  • 뉴스홈 > 정치
경남도의회 전경./아시아뉴스통신DB

[아시아뉴스통신=최근내 기자] 경상남도의회 김진부 의장, 최학범 1부의장, 강용범 2부의장 등 의장단은 경남도가 지난 19일 부∙울∙경 특별연합이 경남에 실익이 없다며, 공식적 반대의사를 밝힌데 대해 경상남도의회와 아무런 협의 없이 일방적인 정책방향 발표에 유감스러운 입장을 밝혔다.

경남도의회 의장단 입장에 따르면, 경남도는 부울경 특별연합을 추진하면서 특별연합 의회의 구성원인 경남도의회와 공감대 형성을 통해 상호협력을 해왔다.


특히 ‘부울경 특별연합 규약안’ 경남도의회 의결을 위해 수차례 도의회를 방문해, 시급성과 필요성에 대해 설명하고 협조를 요청해 지난 4월15일 진통 끝에 경남도의회 본회의를 통과됐다.

당시, 도의회에서는 서부경남권 소외 문제점, 불합리한 특별연합의회 의원정수 문제점, 사무소 위치에 대해 불명확한 표현 등 예상되는 여러 가지 문제점을 지적하면서도, 수도권 일극체제에 맞서 지역발전을 꾀하고 특별연합 추진에 따른 국비인센티브 확보 등 그 필요성에 공감하고여 경남도에 적극 협력했다는 것.

이 같은 상황에서 지난 2년6개월 동안 추진해 온 특별연합 추진방향을 선회한 것은 경남도가 일방적으로 결정할 사항은 아니며, 마땅히 도의회와 사전 협의하고 도민의 의견을 수렴해 결정됐어야 하지만 이러한 과정을 거치지 않은 것은 유감스럽다고 밝혔다


또한 앞으로 경남도가 도정의 중요 정책결정 시 도의회와 긴밀한 협의와 도민과 적극적으로 소통을 하길 바란다고 했다.

경남도가 이러한 노력을 지속해 나간다면 우리 도의회 또한 경남도의 발전과 도민의 행복한 삶을 위해 도정에 적극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gun8285@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