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산업ㆍ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문화 종교 인터뷰 TV

제4기 제주도 인권보장 및 증진위원회 출범

  • [서울=아시아뉴스통신] 박주일 기자
  • 송고시간 2022-09-23 15:43
  • 뉴스홈 > 사회/사건/사고
제4기 제주도 인권보장 및 증진위원회 출범./사진제공=제주도청

[아시아뉴스통신=박주일 기자] ‘평화와 인권의 섬, 서로 존중하고 함께 사는 제주’를 실현하기 위해 제4기 제주도 인권보장 및 증진위원회가 출범했다.
 
제4기 제주도 인권보장 및 증진위원회 위촉식 및 1차 회의가 23일 오후 2시 30분 제주도청 본관 2층 삼다홀에서 열렸다.

 
도 인권보장 및 증진위원회(이하 인권위원회)는 도 인권보장 및 증진 기본계획, 인권헌장, 인권교육, 인권보고서 등 인권 주요정책과 인권침해 예방 등에 대한 자문‧심의 역할을 한다.
 
인권위원회는 「제주도 인권보장 및 증진에 관한 조례」에 따라 추천‧공모 및 심사과정을 거쳐 선정된 분야별 인권관련 단체 추천 7명, 학계‧법조계 추천 2명, 일반 공모 4명, 도‧도의회 추천 각 2명 등 총 17명과 당연직 위원인 특별자치행정국장을 포함해 총 18명으로 구성됐다.
 
위촉직 위원의 임기는 3년이며, 1회에 한해 연임할 수 있다.
 

제4기 인권위원회 위원장에는 고현수 전 제주도의회 의원, 부위원장에는 김혜선 노무사가 선출됐다.
 
오영훈 지사는 “도민 한 분 한 분의 삶이 빛나기를 바라는 뜻을 담아 ‘다함께 미래로 빛나는 제주’를 도정 슬로건으로 삼았다”면서 “도민 한 분 한 분의 삶, 개인의 자아와 권리를 존중해야 사회 발전 동력을 얻을 수 있다는 문제의식으로 인권 문제에 접근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공적 영역에서의 권력이 개인 인권을 침해하는 일이 없도록, 또한 도민이 개개인의 권리를 주장할 수 있는 문화를 만들 수 있도록 인권위원회의 역할과 정책 아이디어를 제시해줄 것을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앞으로의 인권위원회 활동 안내와 인권보장 및 증진을 위한 주요 업무에 대해 설명하는 자리를 가졌다.
  
한편 2016년 5월 31일 처음 출범한 인권위원회는 적극적인 참여와 활동을 바탕으로 △1‧2차 인권보장 및 증진 기본계획 수립 △제주인권보고서 발간 △인권아카데미 운영 △도민 인권실태조사 등 다양한 인권정책과 계획을 마련하고, 인권친화도시 기반을 다지는데 큰 역할을 해오고 있다.

pji2498@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