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산업ㆍ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문화 종교 인터뷰 TV

"국립중앙박물관 수장고 수용률 96.3%, 포화 위험 지자체 수장고도 2배 증가"

  • [서울=아시아뉴스통신] 박주일 기자
  • 송고시간 2023-01-25 07:01
  • 뉴스홈 > 정치
국립중앙박물관./아시아뉴스통신 DB

[아시아뉴스통신=박주일 기자] 중앙박물관 수장고의 수용률이 96.3%에 달하며, 지자체 관할의 수장고 중 수용률 80%이상의 포화 위험 수장고도 2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김승수 국회의원(국민의힘, 대구 북구을)이 문화재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수장고 현황자료에 따르면, 중앙박물관 수장고의 수용률은 2020년 87.8%에서 2022년 96.3%로 8.5%p 증가했으며, 지자체 관할 수장고 중 수용률이 80% 이상의 포화 위험 수장고도 2017년 7곳에서 2022년 15곳으로 2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앙박물관은 수장고 수용률을 낮추기 위해 2019년과 2020년 중층화 사업을 통해 2017년 102.5%이던 수용률을 2020년 87.8%까지 낮췄으나, 불과 2년만인 2022년 수용률은 96.3%까지 다시 증가했다.
 
지자체 관할 수장고 중 수용률이 80% 이상인 포화 위험 수장고도 급격히 늘고있다. 2017년 단 7곳에 불과했던 포화 위험 수장고는 2022년 15곳으로 2배 이상 늘었다. 특히, 남양주시립박물관의 경우 2022년 이미 수용가능한 유물 8,001점이 모두 차는 포화상태에 이른 것으로 조사됐다.
 
수장고 포화상태가 심화·지속될 경우, 공간 부족 및 파레트 등 간이시설에 유물을 보관하는 등 파손 위험성이 증대될뿐만 아니라, 수장고가 아닌 조사기간에 장기간 유물이 방치되면서 분실·훼손된 사례도 다수 발생 한 것으로 드러났다.
 
김승수 의원./사진제공=김승수 의원실


김승수 의원은 “발굴유물이 훼손·분실되는 일이 없도록 수장고 시설에 대한 전면적인 재점검이 필요하다.”며, “역사 연구를 위해 소중히 관리되어야할 유물들이 수장고 부족으로 인해 방치되지 않도록 관리·감독을 강화해야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발굴유물 역사문화공간 조성사업의 신속 추진을 통해 폐터널을 수장고로 활용한다면 수장고 증설과 지방의 문화역사재생 공간구축이라는 두마리 토끼를 모두 잡을 수 있다.”며, “대구경북 유일 문체위원으로서 동사업이 제대로 추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pji2498@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