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산업ㆍ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문화 종교 인터뷰 TV

계룡시, 계룡문화원 설립 잰걸음

  • [대전세종충남=아시아뉴스통신] 최정현 기자
  • 송고시간 2023-01-25 11:35
  • 뉴스홈 > 사회/사건/사고
계룡문화원 설립 추진위원회 활동 활발
계룡문화원 설립 추진위원회 회의 모습./사진제공=계룡시청

[아시아뉴스통신=최정현 기자] 계룡시가 계룡문화원 설립을 위한 민간단체의 움직임이 활발해지면서 결과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25일 시에 따르면, 지난달 초 그동안 문화원 설립을 위해 2020년부터 지속적으로 활동해 오던 2개의 단체가 계룡문화원 설립추진위원회(이하 문추위)를 구성하고 단일체제 운영에 들어가기로 확정됐다.

 
이어 지난 2017년 개원한 부산 해운대 문화원을 방문해 설립과정에서의 애로사항과 주요사안을 청취하는 등 발빠른 움직임을 보임에 따라 계룡문화원 설립 가시화에 시민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
 
시는 문화원은 지역의 향토사 연구를 중심으로 문화예술단체를 지원하는 목적과 함께 지역 문화정책성의 척도이나 문화원이 없는 지자체는 전국에서 계룡시가 유일하다는 입장이다.
 
최근 문추위는 회의를 개최해 계룡문화원 설립을 위한 로드맵 작성을 완료하고 올해 상반기 중 문화원 개원을 목표로 활발한 활동에 나설 예정이다.
 

현재 문추위 구성인원은 지역에 기반을 두고 활동하고 있는 지역 원로, 지역개선활동가, 예술활동가, 교수, 예비역 군인, 사업가 및 교육계 원로 등이다.
 
앞으로 계룡문화원 설립을 위해 함께 할 회원을 추가 모집하고 추진위원 총회를 개최하는 등 문화원 설립을 위한 적극적인 행보를 이어 나갈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현재 문화원 설립에 대한 신중한 의견과 함께 일부 오해도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계룡시는 풍수지리를 바탕으로 한 신도안의 유서 깊은 문화와 현대문화가 공존하는 지역으로 문화원 설립이 지역의 문화정체성을 확립하는 데 큰 역할을 해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ily7102@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