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산업ㆍ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문화 종교 인터뷰 TV

울산시, 투자기업 끝까지 책임진다

  •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이상진 기자
  • 송고시간 2024-02-20 14:51
  • 뉴스홈 > 사회/사건/사고
울산시청/아시아뉴스통신 DB


[아시아뉴스통신=이상진 기자] 울산시는 투자기업의 현장 지원을 더욱 강화하고 체계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투자기업 권역별 현장지원 책임관을 지정․운영한다고 밝혔다.

현장지원 책임관은 투자사업의 사전 조언(컨설팅)을 통해 사업별 초기 위험(리스크)을 줄이고, 기업 애로사항에 대한 관련부서 협의, 정부 규제개선 해결방안 모색, 신속한 인허가 지원 등 투자사업 조기 안착에 도움을 주는 역할을 하게 된다.

이를 위해 ▲온산국가산업단지, 에너지융합산단 등의 남부권 ▲울산미포국가산단(남구), 울산테크노산단 등의 중부권 ▲하이테크밸리, 길천․반천산단 등의 서부권 ▲울산미포국가산단(동․북구), 이화․매곡 산단 등의 동․북구권 등 총 4개 권역으로 나눠 산업 분야 인허가 등에 경험이 많은 책임관을 지정해 사업장을 관리한다.

이와함께 기업현장지원단은 현장지원 책임관 운영을 위해 투자기업에 대한 애로사항 접수와 권역별 책임관 지정, 관련 부서 협의 및 안내, 각종 인허가 지원, 투자사업 완료시까지 지속적 점검(모니터링)을 실시해 맞춤형 기업 현장지원 업무에 만전을 기하게 된다.

그동안 울산시는 대규모 기업투자 사업(프로젝트)을 대상으로 직원이 직접 현장에 나가 투자 진행사항 조언(컨설팅) 및 애로사항을 해결에 나선 결과 현대차 전기차 신공장 조성 인허가 기간을 당초 3년에서 10개월로 획기적으로 단축하는 등의 성과를 거뒀다.


이에 에쓰-오일(S-OIL) 샤힌프로젝트, 삼성에스디아이(SDI) 신형배터리 공장 건축 등 핵심사업장 4개소와 석유화학 신규 투자사업 10개소 등 총 14개 사업장에 대해 추진하고 있던 현장 지원을 울산 관내 추진 중인 업무협약(MOU) 체결 투자사업 32개소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김두겸 울산시장은 “투자기업 권역별 현장지원 책임관 운영은 대규모 투자사업 뿐만 아니라 중․소기업에 대한 투자사업도 우리시가 적극 지원하겠다는 의지의 표명으로 큰 의미가 있다.”라며 “우리시에 투자하는 어느 기업도 지원에 소외되지 않도록 운영에 만전을 기하겠다.”라고 전했다.

한편 울산시는 지난 2022년 9월 현대차 전기차 신공장 건설공사에 공무원 파견을 통한 행정지원을 시작으로 2023년 4월 에쓰-오일(S-OIL) 샤힌프로젝트 및 고려아연 이차전지 신규투자사업에 공무원을 파견해 행정지원에 나서고 있다.

올해 1월에는 조직개편을 통해 울산 투자사업 각종 인·허가 지원 및 애로사항 해결을 전담하는 ‘기업현장지원팀’을 과 단위의 ‘기업현장지원단’으로 확대 개편·운영하는 등의 지속적인 기업투자 지원정책을 추진했다.

그 결과 기업의 신규투자가 봇물 터지듯 이어지고 있을 뿐 아니라 정부와 전국 지방자치단체로부터도 큰 호응을 얻고 있다.

특히 이번 권역별 현장지원 책임관 운영으로 지원대상 사업을 울산 전역으로 확대할 경우 ‘기업하기 좋은 도시 울산’의 이미지가 더욱 강화되어 기업의 신규투자를 이끌 것으로 기대된다.

dltkdwls3170@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