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산업ㆍ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문화 종교 인터뷰 TV

울산박물관에서 영화도 보고 전시도 보고

  •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이상진 기자
  • 송고시간 2024-02-22 13:42
  • 뉴스홈 > 사회/사건/사고
울산박물관 전경./사진제공=울산박물관


[아시아뉴스통신=이상진 기자] 울산박물관(관장 조규성)은 매월 문화가 있는 날(매월 마지막 수요일)과 매월 마지막 토요일 오후 2시 울산박물관 2층 강당에서 울산시민들을 위한 영화를 상영한다.

이번 달 24일(토) ‘토요 가족 영화’는 이석훈 감독의 ‘해적:바다로 간 산적’을 상영한다. 태조 이성계의 조선 건국을 상징하는 명나라로부터 받은 국새를 운반중에 바다의 고래가 삼키고 국새를 찾기 위한 해적들과 산적들의 이야기를 온 가족이 볼 수 있도록 재미있게 연출한 영화이다.

‘문화가 있는 날’인 2월 28일(수) 상영작은 이준익 감독의 ‘평양성’으로 정진영, 이문식, 류승룡, 윤제문 등이 출연했다.

영화 ‘평양성’은 신라가 660년 황산벌 전투에서 백제를 멸망시키고 668년 당나라와 연합하여 고구려와 전쟁을 벌이는 영화이다.

관람은 무료이며, 상영 20분 전부터 각각 200명까지 현장에서 선착순으로 입장할 수 있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울산박물관 누리집 또는 울산박물관 전시교육팀으로 문의하면 된다.

한편, 울산박물관 3월 영화상영은 ‘문화가 있는 날’ 27일(수)에 추창민 감독의 ‘광해, 왕이 된 남자’와 ‘토요 가족 영화’ 30일(토)에는 3.1절을 기념하여 김현석 감독의 ‘아이 캔 스피크’를 상영할 예정이다.

dltkdwls3170@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