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산업ㆍ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문화 종교 인터뷰 TV

아산시, 2024년 어린이집 수급 계획 공고

  • [대전세종충남=아시아뉴스통신] 최정현 기자
  • 송고시간 2024-02-23 11:32
  • 뉴스홈 > 사회/사건/사고
영유아 쏠림 일부 신도시 지역 내 어린이집 인가 기준 완화
어린이집 운영 모습./사진제공=아산시청

[아시아뉴스통신=최정현 기자] 아산시가 영유아 감소 및 지역 간 수급 불균형 등 변화된 보육 여건을 반영한 ‘2024 어린이집 수급 계획’을 확정했다.
 
시는 최근 시 보육정책위원회 심의를 거쳐 확정된 ‘2024년 어린이집 수급 계획’을 시청 홈페이지에 공고하고, 이 계획이 3월부터 시행된다고 23일 밝혔다.

 
아산 지역은 전체 영유아 수가 지속해서 감소하는 가운데, 탕정·배방의 일부 신도시 지역 영유아 쏠림현상으로 어린이집 입소 대기가 길어지는 등 시민들의 불편이 제기돼 왔다.
 
시는 이를 해결해 보육의 질적 향상과 어린이집의 효율적 운영을 도모하고자, 신도시 지역 어린이집 인가 제한 기준을 일부 완화했다.
 
주요 내용으로는 탕정·배방 일부 지역의 영유아 쏠림에 따른 보육 수요 대비 공급 부족 해결을 위해 배방택지개발지구 내 오피스텔 1000세대 이상 단지에 신규 인가가 가능해지게 했다.


또 신규 공동주택 가정어린이집의 경우 300세대당 1개소 인가 제한을, 탕정면 3공구(한들물빛도시) 가정어린이집에 한해 신규가 아니어도 200세대당 1개소로 확대하고, 탕정면 3공구로 소재지를 변경하는 경우 동일 읍·면·동이 아니어도 가능하게 했다.
 
이번 보육정책위원회에서 결정된 내용은 3월부터 2025년 2월까지 적용된다.
 
이현경 문화복지국장은 “아산시는 아이 낳고 키우기 좋은 환경을 조성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며 “보육의 질을 높이고 부모들이 마음 놓고 아이를 맡길 수 있도록 변화하는 보육환경에 민감하게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ily7102@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