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문화 Global 아시아뉴스통신TV

전북도내 전체 유·초·특수에 공기정화장치 설치 추진

전북도교육청 전경./아시아뉴스통신DB 전북도교육청이 미세먼지 등으로부터 학생과 교직원의 건강을 보호하기 위해 올해 2학기부터 내년까지 도내 전체 유·초·특수학교에 공기정화장치 설치하기로 했다고 13일 전했다. 도교육청은 우선 2018년도 제1회 교육비특별회계 추가경정예산안에 유치원 공기정화장치 렌탈비 예산을 편성하고, 내년부터는 모든 유·초·특수학교 전체 교실에 공기정화장치 렌탈비 예산을 편성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유치원의 경우 공·사립 531개원 1,527학급에 공기정화장치 운영비(렌탈비)를 지원한다. 운영비는 9∼12월분, 넉달치 총 3억540만원이다. 특히 올해 하반기에는 공기정화장치가 1실도 설치되지 않은 학교에 미세먼지 민감군 학생들의 건강보호를 위해 초·중·고·특수학교에는 12억3,000만원(특교 40%, 자체비 60%)을 들여 공기정화장치를 1대씩 우선 설치하기로 했다. 이 공기정화장치는 학교 내 보건실 또는 돌봄교실 등에 설치된다. 이번 추경예산은 9월 중 도의회 심의를 거쳐 18일께 확정될 전망이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사회문제로 떠오른 고농도 미세먼지 등으로부터 학생과 교직원의 건강을 보호하기 위해 교육부 가이드라인에 따라 전체 유·초·특수학교에 공기정화장치를 설치할 것”이라며 “다만 중·고등학교는 점진적으로 확대 설치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