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문화 Global 아시아뉴스통신TV

전주시리싸이클링 주민숙원사업비 담당공무원 오만..."주민들 분노"

전북 전주시청./아시아뉴스통신DB 전북 전주시 리싸이클링타운 영향지역 주민숙원사업비 담당공무원이 주민들을 상대로 오만하다는 지적이다. 본 통신사가 19일 주민들의 민원을 종합해 전화로 담당공무원에게 주민들의 민원 제보를 하는 과정에서 시 담당공무원의 오만함이 여실히 드러났다. 전주시는 리싸이클링타운 주민지원협의체의 불법 비리에 대한 전수조사를 하고 있지만 시 담당공무원은 시간을 핑계로 불평과 짜증이 가득하다. 시 주민지원기금(출연금 반입수수료) 담당공무원들은 지원금을 지급받지 못한 주민들의 가가호호를 방문해 의견을 청취하는 등 적극적인 조사를 하고 있다. 기금담당 공무원들은 주민들의 민원제보를 원했고 제보에 대해 성실히 조사하고 있는 반면, 같은 시 같은 자원순환과의 주민숙원사업비 담당공무원은 민원제보에 짜증을 부려 대조를 이뤘다. 전주시의 전수조사는 사실상 주민숙원사업에서 발단됐다. 주민들은 협의체 J위원장이 가족명의로 건축 분양한 장동마을 빌라 불법증축건물에 숙원 사업비를 부당 지원했다고 제보한 사건이 전수조사로 이어진 배경이기조 하다. 헌데 책임을 통감해야 할 시 공무원이 주민들의 제보 민원에 불만이 가득하다. 이 공무원은 협의체 위원장이 사업비 지원대상자 여러명을 임의로 제척했는데도 아직껏 억울한 주민들의 실태를 조사하지 않았다. 또 안산마을 오케스트라 8세대 주민들이 거주하는 오·폐수 및 우수관을 이 사업 공사 차량이 망가뜨려 한 달이 넘게 민원을 제기했는데도 시공회사 등은 오리무중이지만 파악도 못했다. 안산마을 주민들의 제보에 의하면 안산마을 주민대표인 협의체 위원이 거주하고 있는 2가구가 제대로 사업을 하지 않은 것 같다는 민원을 제보했지만 이 공무원은 사소한 한건 한건을 제보한다며 불만을 드러냈다. 이 공무원은 가구별 700여만원이 소요되는 보조금이 사소하다는 것이다. 전주시는 리싸이클링타운 협의체와 공동으로 주민숙원비 10억원으로 폐기물처리시설 영향지역 3개마을 150여 가구에 집수리 태양광 및 저온냉장고 설치 등의 공사를 시행하고 있다. 이 과정에서 시는 협의체가 제출한 사업계획서에 따라 시공사가 공사를 준공하면 시 감독관이 인정해 공사대금을 각 마을 대표 통장으로 계좌 이체했다. 시로부터 공사비를 입금받은 장동마을과 삼산마을 대표는 협의체 위원장이 시공회사인 유한회사 일신종합건설 계좌로 입금하라고 요청하면 계좌이체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월까지 가구별 사업이 준공돼 전주시가 각 마을대표 통장으로 입금한 금액은 장동 2억4천만원, 안산 2억5천만원, 삼산 2억7천만원이다. 공사비 총액 10억원중 7억6천만원을 집행했다. 미 집행된 공사비는 2억4천만원이다. 전주시가 집행한 사업비 7억4천만원이 부당하게 집행됐는지 또 억울한 주민은 없는지 철저히 조사할 것을 주민들은 바라고 있지만 이런 공무원의 태도로 전수조사의 목적을 달성할수 있을지 의문이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