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문화 주식ㆍ증권 Global TV

전주시 리싸이클링타운 "안산마을 비상대책위" 구성

전북 전주시 종합리싸이클링타운 주민지원협의체가 2018년분 반입수수료 지급에 주민등록초본 도장 등 준비서류를 구비해 협의체사무실로 제출하라고 공고하고 있다./아시아뉴스통신=서도연 기자 전북 전주시 완산구 삼천동 3가 안산마을은 18일 주민총회를 열고 ‘종합리싸이클링타운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했다. 이날 마을주민들은 대책위원회 공동대표에 송기봉(안산마을 통합회장) 유병철(장안삼마을 발전협의회 공동대표)를 각각 선출했다. 이날 출범한 비상대책위원회는 전주시로 부터 최근 2018년분 지원금(반입수수료)을 교부받은 지원협의체(위원장 진재석)가 지원금을 지급한다는 공고를 하고 신청서류를 접수하면서 또 다시 법정운영비 초과사용 동의서에 도장을 강요하는 등 불법을 시도하고 있다는 주민들의 제보에 따라 제2의 주민 피해를 막기로 했다. 대책위는 또 전주시 보조금사업 공사 추진 내역 등을 가구별로 철저히 조사키로 결의했다. 한편 전주시는 지난달 리싸이클링타운 협의체에 지원한 기금 및 보조금 사업을 전수 조사해 불법과 비리를 적발하고 협의체 위원장이 법정운영비 초과 불법 사용한 주민 돈을 환수 조치한바 있다. 하지만 협의체위원장은 불법사용금을 반납하지도 않은 상태에서 존주시가 또 협의체에 지원기금을 교부해 말썽을 빚고 있다. 안산마을 주민들은 지원기금 관리·운용책임자인 전주시에 지원금청구서류를 제출키로 결정했다. 지난달 주민 3명은 협의체와 전주시를 상대로한 행정소송에서 법원은 협의체가 아닌 전주시가 직접 지원금및 보조금사업비를 지급하라고 결정한바 있다. 시민단체들이 전주시에 대해 직무유기라며 고발을 검토중인데도 시는 이를 무시하고 협의체에 지원금을 교부해 제2의 불법 빌미를 제공했다. 주민지원협의체 진재석 위원장은 지난 6월 26일경 전주시청 브리핑룸 기자회견에서 “앞으로 10원짜리 기름한방을 안넣겠다. 무급으로 임기를 마치겠다”고 강조한바 있지만 두달만에 약속을 뒤집었다. 지난 13일 주민지원협의체 위원회의는 전주시의원 4명과 교수 2명 전원이 불참해 성원미달로 무산돼 지원금 지급등 결정된 내용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