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문화 카드뉴스 아시아뉴스통신TV

군산야행(夜行), 전국최고 문화재 대표축제로 거듭나

군산야행 행사장면(사진제공=군산시청) 전북 군산의 근대문화유산을 몸으로 느끼며 감상할 수 있도록 군산시가 기획하고 마련한 ‘군산야행(夜行)’이 2018년 문화재청 공모사업으로 선정된 22개 지자체 중 국비 최고액 3억6000만원을 확보했다. 군산시는 ‘지난 15일 문화재청에서 발표한 국비 공모사업(문화재야행)에 군산야행(夜行)이 3년 연속 선정됐다’고 밝혔다. 전국 22개 지자체가 선정된 2018 문화재야행 공모사업에서 군산야행(夜行)은 전국 최고의 야행으로 손꼽히며 전국 최대 규모의 국비를 지원받아 명실상부한 국내 제일의 문화재대표축제로 자리매김할 전망이다. 문화재청은 ‘문화재야행 사업지침에 군산야행(夜行)을 모범사례로 직접 제시함으로써 군산야행(夜行)이 전국에서 치러지는 야행사업의 성공적인 롤 모델로 자리매김 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김봉곤 군산시 문화예술과장은 “이번 국비 지원 성과를 계기로 군산야행이 국내를 대표하는 문화행사로 정착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지속적인 콘텐츠 개발에 앞장서겠다”며 “군산시가 근대문화유산의 도시로서 위상을 확립하고 원도심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공모사업에 선정된 군산야행(夜行)은 근대역사박물관과 원도심 일원에서 8가지 테마(8夜)를 주제로 야간에 펼쳐지는 문화행사로 역사적 사실에 입각한 근대문화유산을 활용해 새로운 야간형 문화 콘텐츠를 개발하고 전시·관람, 문화재 답사, 테마공연, 체험활동 등 50여 가지의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운영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