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문화 종교 인터뷰 TV

전주시 리싸이클링타운 협의체 주민지원금 2억여원 '착복의심'

전주시민회./아시아뉴스통신DB 전북 전주시가 종합리싸이클링타운 협의체에 교부한 지원금중 협의체가 착복 의심되는 금액이 2억여원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14일 전주시민회 이문옥 사무국장은 성명서에서 “전주시의 전수조사 및 주민들의 제보 등 정보공개자료를 분석한 결과 전주시가 협의체에 위임한 돈 36억 5750여만원에서 주민들에게 지급한 금액은 33억8천여만원으로 약 2억7700여만원이 사라졌다”며 이같이 밝혔다. 시민회는 또 “협의체 진재석 위원장이 인건비등 법정운영비를 초과해 불법 전환 사용한 돈을 전주시가 차감하거나 환수해 보관중인 금액이 7300만원으로 확인돼 협의체에서 사라진 돈이 2억이 넘는다”는 분석이다. 시민회가 분석한 전주리싸이클링 주민지원 협의체 착복 의심 미배분(전주시 지급액 - 주민지원협의체 배분차액) 총액 현황.(자료제공=전주시민회) 시민회는 협의체에서 사라진 돈 2억여원과 전주시가 차감내지 환수한 돈 7300여만원을 장동 안산 삼산마을 피해지역 주민들에게 신속히 지급할 것을 촉구했다. 시민회는 전주시 폐기물시설로 인해 지원금을 둘러싼 지역 주민간의 갈등이 일정 수준을 넘어섰고 부정과 부패가 난무하고 협의체와 담당공무원들의 유착내지 무능을 규탄했다. 그러면서 폐기물처리시설 주민지원기금을 둘러싼 불행한 사건들이 난마에 얽힌 전주시 폐기물행정의 개혁을 위한 '민관협의체' 구성을 재차 요청했다. 전주시는 감사원(전북도) 감사에서 해당공무원들이 9명이나 징계를 먹고도 아직도 책무를 소홀히 하고 있다. 더구나 협의체에 대한 전수조사와 정산 검사를 통해 협의체 위원장에게 행정조치를 취하고도 이행하지 않는 협의체를 방치하고 있어 주민들의 분노를 사고 있다. 본 통신사는 지난 10월 8일 [단독]보도에서 피해주민 가구당 출연금대상자는 180만원, 반입수수료 대상자는 111만원을 더 받아야 한다고 보도한바 있다. 헌데 14일 시민회의 2차 분석자료에서는 피해지역 주민들이 집단 행정소송을 검토중인 가운데 지난 1차 분석때 보다 4000여만원이 증액됐다. 한편 주민숙원사업(보조금)은 8가구가 제외된 채 사업비가 거의 집행된 상태여서 전주시공무원의 유착비리 의혹은 더욱 커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