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문화 Global 아시아뉴스통신TV

문 대통령, 한미정상회담서 '남.북.미 종전선언' 활로 개척 기대

뉴욕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24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만나 정상회담을 갖는다. 교착상태에 놓인 한반도 비핵화와 남북미 종전선언의 새로운 활로를 개척할 것으로 기대된다./아시아뉴스통신 제73차 유엔총회 참석을 위해 뉴욕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24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만나 정상회담을 갖는다. 교착상태에 놓인 한반도 비핵화와 남북미 종전선언의 새로운 활로를 개척할 것으로 기대된다. 문 대통령은 북한 김정은 위원장과의 3차 남북정상회담에서 김 위원장의 '북한 동창리 미사일 엔진 시험장 발사대 폐기', '북한 영변 핵시설에 대한 영구 폐기' 언급 등을 설명하고, 북미대화 재개 중재에 나설 전망이다. 문 대통령은 이번 3차 회담을 통해 '9월 평양공동선언'의 부속 합의로 채택한 '판문점선언 이행을 위한 남북 군사 분야 합의서'내용을 토대로 김 위원장의 의중을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달할 가능성이 높다. 이는 남과 북의 우발적 충돌을 막기 위한 이행조치를 넘어 종전선언에 대한 북한의 의지를 엿볼 수 있는 대목인 것으로 해석되기 때문이다. 앞서 문 대통령은 평양방문 직후 가진 대국민보고에서 "북미와 관련된 사항 중 합의문에 넣지 않은 내용들은 미국을 방문해 트럼프 대통령과 미국측에 상세한 내용을 전해줄 계획임"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종전선언은 이제 전쟁을 끝내고 적대관계를 종식시키겠다는 정치적 선언과 함께 평화협정체결을 위한 평화협상이 시작되는 것을 의미한다"며 "종전선언에 대한 김 위원장의 공감이 있었다"고 전했다. 그러나 종전선언과 2차 북미대화 재개에는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몆가지 조건이 충족되야 한다는 미국의 조건이 따를 것으로 예상된다. 이 조건중에는 앞서 문 대통령도 언급한 '영변뿐 아닌 여타 핵시설 추가 영구 폐기'가 이루어져야 한다는 조건 등이 따를 것으로 보인다. 한편 문 대통령은 한미정상회담에 이어 25일 오전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도 만나 한일정상회담을 가질 예정이다. 앞서 청와대 관계자는 23일 한미정상회담 다음날 한일정상회담이 있을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날 한일정상회담에서도 한반도 비핵화 방안을 둘러싼 대화가 중심이 될 것으로 보이며, 2차 북미정상회담이 가시권에 다가온 만큼 2차 북미대화 재개에 대해 일본의 지지를 당부할 것으로 보인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