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종교 아시아뉴스통신TV

하자 투성이 헬기 '수리온', 공공기관 6대 납품 계약 ‘충격’

자료사진./아시아뉴스통신 DB 최근 감사원 감사를 통해 하자 투성이 헬기로 지목된 수리온이 경찰청 등 안전 관련 공공기관에 6대가 배치될 예정이어서 안전에 대한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김종민 국회의원(충남 논산·계룡·금산)이 20일 조달청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앞으로 2년간 수리온 헬기 6대가 경찰청 등 안전 관련 공공기관에 납품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수리온 헬기는 지난해 감사원 감사로 밝혀진 바에 따르면 결빙성능과 낙뢰보호 기능을 제대로 갖추지 못하고 엔진 형식인증을 거치지 않아 비행 안전성을 제대로 확보하지 못했다고 알려졌다. 특히 엔진·기체·탑재장비 등 요소요소에 문제가 있고 심지어 기체 내부에 빗물이 새는 것으로 확인됐고, 수 차례 고장 사고가 발생한 바 있다. 하지만 이러한 불량헬기 수리온이 앞으로 2년간 경찰청(2대), 제주도 소방안전본부(1대), 국민안전처(2대), 산림청(1대) 등 총 6대가 납품(총 약1400억원 규모)될 예정이라고 한다. 대당 약 230억의 혈세 낭비도 문제거니와 국민의 안전을 지켜야 할 부처의 헬기가 안전사고의 진원지가 될 수 있는 상황이 벌어지게 된 것이다. 이에 김종민 국회의원은 “여러차례 기체결함이 알려져왔던 수리온 헬기에 대한 감사원 감사결과가 늦장 발표되면서 최근(2016년 12월 국민안전처)까지 조달청 계약이 계속 진행된 것은 심각한 문제라고 본다. 이미 실전 배치된 수리온 헬기들에 대한 안전점검과 그에 따른 조치와 함께 계약이 진행 중에 있는 헬기에 관해서는 안전이 확보될 수 있는 방안이 마련될 때까지 계약을 보류시키는 것이 마땅하다고 본다. 이에 대한 관계기관의 조속한 조치를 요청한다”고 밝혔다. 한편 조달청 규정에 따르면 납품 제품에 하자가 있을 경우 발주 공공기관이 직접 보류 및 파기 요청을 해야 하지만 조달청 관계자에 따르면 아직까지 계약 관련 조정 요청이 들어온 바는 없다고 밝혔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