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현대일렉트릭, 지자체와 손잡고 신재생에너지 사업 확대

여주시·동서발전과 200억 규모 '에너지 신산업 업무 협약' 체결

  • 2018-02-12 13:21
  • 아시아뉴스통신=윤요섭 기자
지난 7일 경기도 여주시청에서 현대일렉트릭, 여주시, 동서발전간 ‘여주시 에너지 신산업 업무협약’ 체결식이 진행되고 있다.(사진제공=현대중공업그룹)


현대일렉트릭이 지방자체단체와 함께 신재생에너지 사업 확대에 나선다.

12일 현대중공업그룹에 따르면 현대일렉트릭은 여주시 자전거 도로에 200억원 규모의 태양광설비를 구축하며, 신재생에너지 사업을 확대한다.


현대일렉트릭은 지난 7일 경기도 여주시청에서 여주시, 동서발전과 '여주시 에너지 신산업 업무 협약'에 대한 체결식을 가졌다.

이날 체결식에는 주영걸 현대일렉트릭 사장, 원경희 여주시장, 박희성 동서발전 사장 직무대행 등이 참석했다.

이 사업은 여주 남한강 일대의 자전거도로 2.5km 구간과 여주보 인근 산책로 3.2km 구간에 6.5MW 규모의 태양광패널을 지붕 형태로 설치하는 것이다.

사업이 완료되면 태양광 발전과 동시에 주민들은 우기에도 비를 피해 관련 시설들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게 된다. 또한 20.5MWh 규모의 에너지저장장치도 설치돼 안정적인 전력 공급되고, 자전거도로와 산책로에 조명이 밝혀진다.

특히 이번 사업은 지역자치단체와 공공·민간기업이 유휴부지를 활용하는 신재생에너지 프로젝트로는 최대 규모로, 올해 하반기까지 설치가 마무리될 계획이다.

현대일렉트릭은 이번 사업에서 엔지니어링, 자재조달, 시공 등 사업을 총괄하며, 여주시는 인허가 등 행정적인 지원을, 동서발전은 신재생공급인증서(REC) 매입 등 전반적인 지원을 맡는다.

여주시는 이번 사업의 수익 일부를 소외계층 지원, 지역 행사 후원 등 지역발전기금으로 활용할 예정이며, 신재생 인력 양성과 교육 프로그램 개발 등 친환경 에너지 사업 확대를 위해 활용하는 방안도 적극 검토중이다.

원경희 여주시장은 "향후에도 현대일렉트릭과 함께 지역 에너지 효율화 사업, 제로에너지 타운 개발 등 다양한 에너지 신산업을 진행해 친환경 에너지 보급을 확대하고 지역 내 관련 산업의 발전을 도울 것"이라며 "시민들을 위한 지역발전 기금도 확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주영걸 현대일렉트릭 대표는 "유휴부지를 활용해 친환경 에너지를 생산하고, 수익을 다시 시민으로 돌려주는 모범적인 사업 구조"라면서 "앞으로도 다양한 사업을 개발해 지자체들과 적극적인 사업 협력을 펼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일렉트릭은 지난 2010년부터 울산시, 제주시, 경남 통영, 강원 태백시 등 여러 지자체들 및 민간기업들과 함께 '마이크로그리드', 에너지저장장치, 에너지관리솔루션(EMS) 등 각종 에너지 신사업을 진행하며 차세대 전력 계통 확대를 선도하고 있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