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함안군 대산면, 1소외가구 1주무관 담당제 운영

  • 2018-02-14 17:43
  • 아시아뉴스통신=최일생 기자
경남 함안군 대산면은 ‘1소외가구 1주무관 담당제’를 운영해 복지사각지대 해소와 더불어 사는 사회분위기 조성에 나섰다고 14일 밝혔다.

이에 따라 취약계층 가정에 대해 담당 공무원을 지정, 방문격려와 안부전화 등의 지속적인 관심을 비롯해 수도관·보일러 동파 등 가정 내 시설물 안전 확인과 불편사항 등을 조치하고, 위문품 등을 전달한다.

대상은 가족 없이 외롭게 생활 중인 독거노인, 소년소녀가장 등이며, 연중 수시로 운영하되 설·추석 명절과 혹서·혹한기에 집중 추진할 계획이다.

이와 관련, 신오수 면장을 비롯한 전 직원 15명이 지역 내 15세대와 1대 1로 연결, 설을 앞둔 오는 14일까지 위문품을 직접 전달하고 안부를 살피고 있다.

신오수 면장은 “대산면 전 직원이 어려운 세대를 담당해 직접 현장을 찾아감으로써 생활실태를 파악하고, 긴급한 문제를 해결해줌으로써 복지사각지대 해소와 복지 체감도 향상에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