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서산시의회, 서산개척단 피해주민 보상대책 마련 촉구

  • 2018-03-14 17:03
  • 아시아뉴스통신=박상록 기자
자료사진 (사진제공=서산시의회)

충남 서산시의회(의장 우종재)가 서산 양대동.모월지구 개척단 피해주민들에 대한 보상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나섰다.

시의회는 13일 성명을 내고 “정부의 약속을 믿고 청춘을 바쳐 땅을 일궜지만 50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국가가 이들을 외면해 오고 있다”며 “지금이라도 올바른 진상 규명과 해결책 마련이 반드시 이뤄져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서산개척단 사건은 국민을 보호해야 할 국가가 인권을 유린하고 노동력을 착취해 정당한 권리를 빼앗아 간 부끄러운 역사의 한 단면”이라며 “그것이 청춘을 다 바쳐 농토를 일군 주민들에게 최소한의 도리이자 국민의 기본권을 보장해야 할 국가의 책무”라고 강조했다.

 덧붙여 “정부는 더 이상 피해주민의 아픔을 외면하지 말고 철저한 진상 규명을 통해 과오에 대한 책임을 인정할 것”과 “특별조치법을 조속히 마련해 불모지를 개척·개간한 피해 주민들에 대한 정당한 보상이 이뤄질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서산개척단은 1961년 사회명랑화 사업의 일환으로 청년들이 강제로 끌려와 개척단에 편성된 뒤 강제 노역과 강제 결혼 등 비인간적인 삶을 살아왔으며 자활정착사업장은 882필지 263만여㎡(79만 8262평) 규모로 경작자들이 60년대 말부터 무상분배를 주장하고 있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