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영화 속 그 장소, 샌프란시스코 어디?

  • 2018-03-20 15:56
  • 아시아뉴스통신=유지현 기자
금문교.(사진제공=샌프란시스코관광청)

미국 샌프란시스코관광청은 영화 속 배경으로 등장했던 도시 명소들을 탐방하는 '영화 속 명소 투어' 여행 테마를 20일 소개했다.

샌프란시스코는 할리우드 대표 영화 '더 록', '인사이드 아웃', '러브 인 샌프란시스코', '혹성 탈출' 등 수 많은 액션, 가족, 로맨스 영화의 배경이 될 만큼 다양한 랜드마크, 이색적인 지형, 세계적인 건축물, 자연 경관 등을 두루 보유한 도시다.

1996년 개봉한 액션 영화 '더 록(The Rock)'은 실제 흉악범들이 수감됐던 섬인 알카트라즈에서 촬영됐다. 본 영화는 미 해병 허멜 장군이 군사 작전 중 전사한 장병들의 보상을 호소했지만 묵살당하자 알카트라즈를 장악하면서 스토리가 진행된다. 알카트라즈 섬은 1970년대 국립공원으로 지정된 샌프란시스코의 명소로 실제 감옥 투어 등 이색적인 체험 프로그램이 마련돼 있다. 알카트라즈는 피어 33에서 페리로 30분 이내로 이동 가능하다.

지난 2015년 큰 인기를 끌었던 애니메이션 영화 '인사이드 아웃(Inside Out)'은 주인공인 라일리 가족이 샌프란시스코로 이사하면서 스토리가 전개된다. 영화에 등장하는 롬바드 스트리트는 샌프란시스코 동서부에 위치한 곳으로, 급경사와 8개의 급경사 길로 이뤄져 있다. 세계에서 가장 구불구불한 거리로 알려져 있으며, 특히 봄이면 꽃들이 만개해 ‘롬바드 꽃길’이라 불리기도 한다. 아름다운 언덕길을 배경으로 인생 사진을 남길 수 있어 도보여행이나 드라이브 코스로 추천한다.

'혹성탈출: 진화의 시작(Rise of the Planet of the Apes)'은 영화 대표 포스터로 금문교를 등장시킬 만큼 샌프란시스코 대표 영화로 꼽힌다. 인간의 지능을 가지게 된 유인원 시저가 인간들과의 전쟁을 결심한 후, 금문교 위를 장악하는 전투 장면은 단연 영화의 클라이맥스라 할 수 있다. 영화 속 명소인 금문교를 가장 실감나게 경험하고 싶다면, 다리 위를 직접 걸어서 건너보는 것을 추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