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울산시,‘수소공급 거점도시 기반구축’ 최종 보고회

수소충전소 운영비 지원, 충전가격 현실화 등 대책 논의

  • 2018-04-17 11:04
  • 아시아뉴스통신=윤서현 기자
울산 옥동 수소복합충전소 조감도.(사진제공=울산시청)

울산시는 17일 오후 2시 울산 테크노파크 대회의실에서 ‘수소공급 거점도시 기반구축 기획사업’ 최종보고회를 열어 관계 전문가들과 함께 수소경제사회를 선도하기 위한 지역 수소산업 발전방향에 대해 논의한다고 밝혔다.

주요 내용은 ▲수소생산방식에 따른 기술동향 및 전망 ▲수소충전소 구축 및 운영 최적화 방안 ▲울산 수소이용 산업분야 로드맵 ▲수소산업 활성화를 위한 정책제언 등이다.

이날 보고회는 한국수소산업협회에서 분야별 연구 성과를 발표한 뒤 연구기획위원들과 관련 전문가들이 토의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수소 공급 분야에서는 국내 수소생산량은 연간 190만톤으로, 이중 14%인 26만톤이 외부로 판매 유통되고 있으며 대부분 화학, 반도체 등 산업용으로 이용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중 10만톤을 수송용으로 전환할 경우 수소전기차 63만대를 운행할 수 있어 수소전기차 보급에 따른 수소부족은 당분간 발생하지 않을 것으로 전망됐다.
 
충전소 운영 분야에서는 최적 운영모델 수립을 위한 운영비 지원과 적정 충전가격이 주로 논의된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수소충전소를 옥동충전소의 경우처럼 LPG, CNG 충전소에 복합으로 운영하는 경우에도 연간 1억4300만원의 운영비가 들고, 울산시가 내년까지 수소전기차 800대, 충전소 8기를 보급한다는 가정하에 외부지원 없이 운영비 보전이 가능하려면 수소충전가격이 kg당 1만9190원은 돼야 한다고 분석됐다.

현재 울산 옥동충전소의 수소충전가격은 kg당 5500원으로 창원, 광주가 8000원선, 충남이 7000원선인 것에 비해 상당히 저렴한 수준이다.

한편 미국의 경우 충전소 가동률이 70%에 도달할 때까지 운영비의 60~100%를 지원하고 있으며, 독일은 충전소 운영비의 60% 이상을 지원하고 있다.
 
울산시는 오는 2020년까지 수소전기차 4000대를 보급하는 ‘수소전기차 실증도시 기반 구축사업’을 추진중이며, 세계 최대의 수소타운 운영, 친환경 전지융합 실증화단지 조성사업 추진 등 지역 수소산업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영환 울산시 에너지산업과장은 “이번 과제를 통해 제기된 정책제언들을 정책에 반영하고 정부에 적극 건의해 울산이 ‘글로벌 수소산업 선도도시’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