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경북도, 전국최초 햇살에너지 지원사업..농어민 농외소득 증대효과

  • 2018-04-17 16:59
  • 아시아뉴스통신=김상범 기자
태양광발전소 전경./아시아뉴스통신 DB

경북도는 올해 햇살에너지사업 지원대상자를 선정하고 80억원의 예산을 지원한다고 17일 밝혔다.

햇살에너지 지원사업은 도의 전략적인 신재생에너지 정책으로 지난달 15일부터 지난 6일까지 희망자를 신청 접수한 결과 지난해 대비 2배 증가한 125개 농어가가 신청했다.

도는 햇살에너지농사추진단을 구성해 사업주체의 적절성, 사업계획의 타당성, 설치장소 등을 종합 평가해 56개 농어가를 최종 선정 발표했다.

햇살에너지 지원사업은 전국 자치단체중 경북도가 최초로 신재생에너지 확대보급을 위해 추진하고 있는 역점시책 사업으로 지난 2016년부터 매년 50억원을 에너지사업육성기금을 조성하고 있다.

농촌 유휴부지, 축사 등에 태양광을 이용한 전기의 생산․판매를 통해 일정한 농외소득을 창출하고 정부정책과 탄소 저감을 위한 신재생에너지 확충에 부응하는 일석이조의 효과가 있는 사업이다.

지원대상은 도내 주소를 둔 농어업인 및 농어업인 단체로 개인은 태양광발전 시설용량 100㎾이하 기준 1억 6000만원까지 단체는 태양광발전 시설용량 500㎾이하 기준 8억원까지 6개월 거치 11년 6개월 상환, 연리 1%로 융자 지원한다.

하지만 도는 무분별한 농지잠식을 예방하기 위해 논, 밭, 과수원 등 실제로 농작물 경작지로 이용되는 농지 등에 대하여는 지원을 하지 않는다.

김세환 경북도 동해안전략산업국장은 "앞으로 더 많은 농어민들이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에너지사업육성기금을 매년 80억원으로 확대 조성하고 농어업과 병행하는 영농형 태양광 모델을 발굴해 도민들의 농외소득을 창출하는 신재생에너지사업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