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한국 금융시스템 최대위험 '보호무역', 중요도는 '가계부채'...1년내 발생 가능성 낮아"

  • 2018-05-14 07:43
  • 아시아뉴스통신=전규열 기자
주요 리스크 요인.(자료제공=한국은행)

전문가들이 우리나라 금융시스템 최대 위험요인 중에서 발생했을 때 영향력으로는 가장 큰 것으로 꼽은 1순위는 무엇일까?

1순위는 글로벌 보호무역주의였다. 그 다음이 1500조원대에 이르는 가계부채 누증 순이었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1년 이내 금융시스템 리스크가 발생할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봤다. '낮다'라는 응답이 56%로 '높다'라는 응답 9%보다 월등이 높았기 때문이다.

하지만 1∼3년 이내 금융시스템에 위기가 올 수 있다는 가능성에 대해서는 '높다'가 38%로 '낮다'(20%)를 앞질렀다. '높다'라는 응답률은 지난해 같은 기간 조사 때보다도 4%포인트 높아졌다.

한국은행이 지난 13일 발표한 '시스템 리스크 서베이 결과'에 따르면, 전문가들은 한국 금융시스템의 주요 리스크 요인으로 보호무역주의(76%)과 가계부채 누증(74%)을 꼽았다.
 
이같은 내용은 한은이 지난달 16일부터 27일까지 국내 금융기관 임직원, 각 금융협회·연구소 직원, 대학교수, 해외 금융기관의 한국 투자 담당자 등 72명 대상 조사 결과에 따른 것이다.

각 전문가들은 보호무역, 가계부채 이외에도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금리 인상 등 주요국 통화정책 정상화(60%)도 그 다음으로 꼽았다.

비록 가계부채 우려를 나타낸 전문가 비율이 지난해 같은 기간 조사 때 87%보다 13%포인트 줄었지만, 각 전문가가 중요도 면에서 가장 많이 꼽은 리스크는 가계부채 누증(26%)이었다. 보호무역주의는 17%, 주요국 통화정책 정상화는 15%로 그 뒤를 차례로 이었다.

1년 이내 발생할 가능성이 큰 주요 리스크는 주요국 통화정책 정상화였다. 하지만 1∼3년 사이 발생할 수 있는 리스크 요인은 역시 발생 가능성은 중간 정도로 평가받았지만 늘어나는 가계부채 문제였다.

발생했을 때 영향력으로는 보호무역주의, 가계부채 누증, 부동산시장 등을 꼽았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