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진세연, 윤시윤과 열애설 부인 "의아하다고 하는데..."

  • 2018-05-16 14:54
  • 아시아뉴스통신=황규찬 기자
(사진=얼리버드 엔터테인먼트)

진세연과 윤시윤 측이 열애설을 강하게 반박했다.

16일 진세연 윤시윤 소속사 측은 "두 사람이 열애 중이라는 보도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 당황스럽다"라고 밝혔다.

이날 한 매체는 지난 6일 종영한 TV조선 드라마 ‘대군’에서 연인으로 호흡을 맞춘 윤시윤과 진세연이 실제로 커플이 됐다고 보도했다.

진세연은 '대군'에서 소신이 강한 조선의 사대부 미녀 성자현 역을 맡았다. 우여곡절에도 한 남자만을 사랑하는 해바라기 같은 여자지만 그 사랑을 쟁취하고 지키기 위해 목숨도 아까워하지 않는, 적극적으로 움직이는 신여성이다.

앞서 '대군' 종영 인터뷰에서 진세연은 "실제로 연애를 안 해봤다. 어린 나이에 데뷔해 일만 했고, 그렇게 시간이 흘렀다. 의아하다고 하는데 주변에 연애 안하는 사람 많지 않나?"라고 반문하며 "이제 솔로에 완전히 익숙해진 것 같다"라고 말했다.

한편 '대군' 시청률은 TV조선 역대 최고인 5.6%(닐슨 코리아, 전국 유료플랫폼 기준)를 기록하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윤시윤은 "시청률 5% 넘을 줄은 전혀 예상하지 못했다"라며 "내가 이 작품에 출연하게 된 결정적 이유는 주상욱, 진세연이란 배우에 대한 앙상블이 가장 큰 메리트였다. 특히 주상욱이란 좋은 배우와 대립각에 서서 연기를 해보고 싶었다. 그래서 작품을 하는 내내 너무 즐거웠다"고 종영 소감을 밝혔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