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홍영표 "한국당, 떼쓰기·정치공세 남발...막장국감 만들어"

  • 2018-10-12 11:22
  • 아시아뉴스통신=김한나 기자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아시아뉴스통신 DB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2일 "자유한국당이 떼쓰기와 정치공세로 막장국감으로 만들고 있다"고 비판했다.

홍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국감이 뒷전이고 정쟁국감만 일삼는 보수야당의 행태는 국민을 모욕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어제 교육위 국감에서 한국당은 유은혜 교육부 장관을 인정할 수 없다며 국감장을 뛰쳐나갔다"며 "그걸로도 모자라 두 차례나 정회 소동을 일으키더니 장관 대신 차관에 질의하는 촌극마저 벌였다"고 비난했다.

이어 "한국당은 아직도 인사청문회를 하는 것으로 착각하는 것 같다"며 "정상적 절차를 거쳐 임명된 장관을 인정하지 못하겠다는 것은 국민을 대신한 감시자, 견제자 역할을 포기하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특히 홍 원내대표는 "9월 고용동향은 만족할 수준은 아니지만 7, 8월에 비하면 사정이 다소 개선되는 것 같다"고 평가한 뒤 "그러나 갈 길이 멀다. 지난 10년간 미뤄온 고용시장의 구조적 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큰 노력과 시간이 걸릴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충분한 시간을 갖고 (고용시장에 대한) 근본적 처방전을 마련하겠다"며 "한계에 다다른 주력산업의 고용창출 능력을 되살리고, 고용의 질적 개선을 지속해서 추진하면서 취약계층 맞춤형 일자리도 꾸준히 만들겠다"고 덧붙였다.

홍 원내대표는 "공공기관의 단기 일자리 확충을 두고 야당에서 공기관을 동원한 고용 분식이라고 비난하고 있다"면서 "이번 대책은 공공기관의 고유 업무나 대국민 서비스를 위해 꼭 필요한 분야에서 일자리를 창출하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