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부산시, 지역사회 통합 돌봄 선도사업 정책설명회

- 11일 오후 2시 시청 국제회의장에서 보건복지부 선도사업에 대한 이해와 선제적 대응과 시민이 행복한 부산, 포용적 복지 구현을 위한 정책설명회 연다 - 보건복지부 커뮤니티케어 추진단 및 영남권(부산,경남,울산) 지자체, 돌봄제공기관 관계자 등 4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커뮤니티케어 선도사업 정책설명회 열려

  • 2019-01-11 12:14
  • 아시아뉴스통신=하영국 기자
지역사회 통합 돌봄(커뮤니티케어) 제공 개요(사진제공=부산시)

부산시는 11일 오후 2시 시청 12층 국제회의장에서 지역사회 통합 돌봄(커뮤니티케어) 선도사업 정책설명회를 연다고 밝혔다.

 
이날 설명회는 보건복지부 커뮤니티케어 추진단 및 영남권 지자체, 돌봄 제공기관, 민간 협력기관 관계자 등 4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지역사회 통합 돌봄(커뮤니티케어) 선도사업에 대한 지자체의 이해를 높이고 적극적인 응모 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해 개최되며 지역사회 통합 돌봄 정책 추진계획과 선도사업 추진계획 선도사업 공모제안서 작성방안 설명 종합 질의응답 순으로 진행된다.
 
지역사회 통합 돌봄(커뮤니티케어) 사업은 노인, 장애인, 정신질환자, 노숙인 등 돌봄이 필요한 사람이 자신이 살던 곳에서 개개인의 욕구에 맞는 서비스를 누리고 지역사회에서 함께 어울려 살아갈 수 있도록 주거, 보건의료, 요양, 돌봄, 독립생활의 지원이 통합적으로 확보되는 사회서비스 정책이다.
 
보건복지부에서는 올 6월부터 2년간 선도사업을 실시해 노인, 장애인, 정신질환자, 노숙인 등 돌봄 대상자별로 지역 여건에 맞는 다양한 커뮤니티케어 모델을 개발할 계획이며, 기초지자체 단위로 8개 시군구를 선도사업지로 선정한다. 선도사업에는 63억 원의 국비가 지원 되며, 이외에도 보건복지부에서 시행하는 대상자별 각종 연계사업으로 추가 예산이 지원된다.

 
이에 시는 복지(생활), 요양, 보건(예방), 의료(재활, 치료)의 원활한 연계를 통해 생활권을 기반으로 개개인의 욕구에 맞는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는 부산형 커뮤니티케어 사업을 적극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부산이 전국 특․광역시 중 고령화 속도가 가장 빠른 만큼, 보건복지부 선도사업에 적극 참여해 통합 돌봄 체계의 기반을 마련해 나갈 것이라며 앞으로도 선제적인 대응으로 모든 사람의 인간다운 삶이 보장되는 포용적 복지 확산과 부산형 복지브랜드 개발에 힘써 민선7기 시민이 행복한 부산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oxsan7247@daum.net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