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부산시, 무가선 저상트램 실증노선 선정 공모사업

부산시, 무가선 저상트램 실증노선 선정 공모사업 - 부산시 트램, 1차 평가 통과 - 부산시, 한국철도기술연구원에서 수행중인 국내 최초 무가선 저상트램 실증노선(실제 도로상 건설·운행을 통해 검증하는 노선) 공모사업에 오륙도선을 신청해 1차 평가 3배수 후보지에 선정 - 국토교통부 철도기술연구사업으로 실제 도로상에 트램을 건설하고 시험운행 후 상용운영을 목표

  • 2019-01-11 14:05
  • 아시아뉴스통신=하영국 기자
부산시에서 실증사업 공모에 제안한 오륙도선은 전체노선 5.15km구간으로 실증노선 제안구간은 이중 경성대(사진).부경대역에서 이기대 어귀 삼거리간 1.9km 구간에 정거장 5개소, 차량기지 1개소로 사업비는 470억원으로 국토부 연구개발사업비(국비) 110억원과 시비 360억원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사진제공=부산시)

부산시는 10일 국토교통부 철도기술연구사업으로 한국철도기술연구원에서 수행중인 무가선 저상트램 실증노선 선정 공모사업 1차 평가결과 3배수 후보지에 선정됐다고 11일 밝혔다.

 
무가선 저상트램 실증사업에 공모한 지자체는 부산, 성남, 수원, 청주, 전주 5개 지자체로 1차 평가에서 후보지로 선정된 곳은 부산, 성남, 수원 3개 지자체로 이달말 2차평가를 거쳐 최종 후보지 1개 지자체가 선정된다.
 
시에서 실증사업 공모에 제안한 오륙도선은 전체노선 5.15km구간으로 실증노선 제안구간은 이중 경성대·부경대역에서 이기대 어귀 삼거리간 1.9km 구간에 정거장 5개소, 차량기지 1개소로 사업비는 470억원으로 국토부 연구개발사업비(국비) 110억원과 시비 360억원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실증사업의 대상노선으로 선정된다면 한국철도기술연구원과 협상 및 협약, 도시철도 기본계획, 실시설계 등을 통해 실증노선을 건설하고 운영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이번 한국철도기술연구원의 실증사업이 차량·속도 중심의 기존 교통정책을 사람·안전 중심으로 전환하는 민선7기 교통혁신 5대 전략중 하나인 대중교통 혁신을 위한 도시철도 중심의 대중교통정책으로 도시경관을 해치지 않고 소음과 미세먼지를 최소화한 친환경적이고 교통약자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도시철도 중심의 대중교통체계 구축의 마중물로 시민들에게 보다 다양한 대중교통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oxsan7247@daum.net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