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포항시, AI 취약지역 방역으로 새해에도 청정지역 유지

  • 2019-01-12 18:34
  • 아시아뉴스통신=이진우 기자
지난 10일 포항시가 형산강변에서 방역활동을 하고 있다.(사진제공=포항시청)

경북 포항시는 올해도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의 비발생지역 유지를 위해 전업농가, 철새도래지와 전통시장 가금판매장 등 취약지역에 대한 강도 높은 방역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12일 포항시에 따르면 AI는 올겨울 중국, 대만, 베트남 등에서 발생하고 있고, 국내에서는 영천 자오천 등 46개 지역의 야생조류 분변에서 AI항원이 검출되는 등 발생가능성은 상존하고 있는 상황이다.

지난 2014년 이후 서해안을 중심으로 매년 겨울철에 발생해 전국이 살처분으로 몸살을 앓은 바 있다.

포항시는 시민이 형산강변, 곡강천 등 철새출현지에 출입하지 않도록 홍보하고 있으며 주3회 축협과 합동으로 분변낙하 장소 소독을 실시하고 있다.

산란계 농장 등 전업농장에는 가축입식 전 환경검사를 통해 입식을 승인하고, 노계 출하 전에도 예찰과 간이키트검사 실시 후 이동승인서를 발급하고 있으며, 생석회 살포 등으로 차단방역을 하고 있다.

또한 밀집 사육농장인 흥해 성곡에는 이동통제초소를 마련, 출입하는 축산관련차량에 대한 소독을 실시하고 있다.

한창식 포항시 축산과장은 "가축방역은 발생 전 사전대비가 가장 중요하니, 각 농장에서는 사육하는 가금류 가축이 야생조류와의 접촉을 피할 수 있도록 그물망을 설치하는 등 자체방역에 최선을 다해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포항시 관내에는 420여농가에서 산란용 닭을 중심으로 65여만수의 가금류를 사육하고 있으며 지금까지 AI가 발생 사례가 없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