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주식ㆍ증권 Global News TV

경상남도, ‘경남형 치매관리 모델’ 도민과 함께 만든다.

2025년까지 치매 유병률 10% 이하 목표로 치매관리 4개년 계획 추진

  • 2019-06-12 17:27
  • 아시아뉴스통신=김회경 기자
경상남도광역치매센터 기억채움마을(치매안심) 현판식. (사진제공=경상남도)

경상남도가 도민과 함께 ‘치매부담 없는 행복한 경남’을 만들기 위해 ‘경남형 치매관리 책임제’를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경남형 치매관리책임제 추진 방향

경상남도는 ‘경남형 치매관리책임제’ 추진 방향으로 치매 유병률을 2018년 10.52%에서 2025년 10% 이하로 낮추는 것을 목표로 설정하고, 치매관리 4개년 계획을 3대 영역 10대 중점과제를 중심으로 추진 할 계획이다.

첫째, 도내 치매관련 인프라를 확충한다.

경상남도는 올해 전 시군 치매안심센터 20개소를 정식 개소해 100% 설치 완료하고, 치매안심마을도 전 시군 치매안심센터별로 1개소 이상 설치할 예정이다. 치매전담형 요양시설 및 치매안심병원도 확대 추진한다.

그리고 시군 치매안심센터 인력 충원율 향상을 위해 센터당 4월 말 기준 9~30명(61%)에서 연내 18~35명(75%)으로 조기 충원할 예정이다.

또한 치매안심센터 접근성 향상을 위해 송영(送迎) 서비스 확대추진, 권역별 치매안심센터 분소·쉼터 확대운영, 경로당·복지관 등 찾아가는 치매예방 서비스를 강화할 방침이다.

둘째, 치매안심센터 운영을 활성화한다.

먼저 치매안심센터 맞춤형 프로그램 활성화를 위해 인지강화 프로그램, 가족카페 운영, 쉼터운영 등 지역실정에 맞는 수요자 중심 프로그램을 활발히 제공하고, 65세 이상 어르신의 치매조기검진 일제조사를 통해 65세 이상 치매환자 등록 관리율을 현행 62%에서 연내 80%까지 높여 치매관리 사각지대 해소 및 치매관리 데이터베이스 구축할 방침이다.
또한 치매인식 개선 및 예방활동 강화로 치매관리 사각지대 해소하기 위해 치매파트너 양성 및 치매극복선도단체 지정 확대, 치매환자 실종예방을 위한 치매 등대지기 사업 확대, 도내 도서지역 전역을 대상으로 도서지역 치매예방사업 실시, 광고 및 캠페인 등을 활용한 광역치매센터 및 치매안심센터 홍보 활성화에도 집중할 예정이다.

셋째, 법령 및 제도개선을 통한 치매 서비스 체계 정비를 추진한다.

경상남도는 수요자 중심의 보건·의료·복지 효율적 지역사회 돌봄 전달체계인 ‘어르신 커뮤니티케어’를 구축한다. 이를 통해 김해시의 커뮤니티케어 국가사업(노인분야)과 도 자체 시범사업을 연계 추진하고, 보건소(보건·의료)-복지부서(노인) 간 정보공유 등 긴밀한 네트워크를 구축하는 한편 치매 유관기관 간 협조체계 구축과 지역사회 민간-공공 협력으로 ‘사람 중심의 치매관리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그리고 경남형 치매관리 책임제 모델 체계 구축을 위해 치매안심센터가 중심이 돼 노인요양시설, 민간기관등 치매관련 기관을 통합‧연계한 공간 혁신적 치매관리 사업을 적극 추진한다. 경남형 원스톱 지역사회 치매 돌봄 서비스 모델인 치매복합타운 조성 경남형 모델 사업 시범실시한 후 향후 전국적으로 확대 추진할 계획이다.

아울러 현행 치매사업과 노인복지사업이 각 법령의 제약으로 상호 단절적․분절적으로 제공되고 있는 상황을 개선하기 위해 향후 치매관리법, 장기요양보험법, 노인복지법을 노인복지법 중심으로 일괄 개정․확대하고, 노인복지 및 치매사업의 통합적 운영에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보건복지부에 직접 건의할 예정이다.

►도민 공감대 형성 및 실효성 강화

이밖에도 경상남도는 전국 보건소 치매관련 우수사례를 조사해 시군 벤치마킹, 도내 우수사례 공유를 위한 워크숍 개최 및 시군 치매안심센터 평가제도 도입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국정과제인 치매국가책임제에 대한 사회적 공감대를 확산하고, 경남형 치매관리책임제 추진을 위해 도민이 함께 참여·소통하는 간담회, 토론회, 포럼, 현장점검 등 다양한 범도민적 공감대를 형성을 위한 각종 행사를 추진해 치매관리사업의 실효성 및 현장성을 강화하고 홍보도 지속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