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주식ㆍ증권 Global News TV

옥천군, 중소기업육성자금 38억8000만원 지원 결정

20곳에 업체당 2억원 한도 내 융자금 이자 3% 보전
옥천지역 중소기업 경영 자금난 해소에 ‘큰 도움’ 전망

  • 2019-08-14 10:32
  • 아시아뉴스통신=김성식 기자
지난 12일 충북 옥천군이 옥천군 중소기업육성자금 융자심의위원회 회의를 열어 2019년 하반기 중소기업 육성자금 지원사업 대상 업체를 심의하고 있다.(사진제공=옥천군청)

충북 옥천군은 관내 중소기업의 안정적인 경영활동 보장을 위한 재정지원 시책인 2019년 하반기 중소기업 육성자금 지원사업을 실시한다고 14일 밝혔다. 


군에 따르면 지난 12일 옥천군 중소기업육성자금 융자심의위원회 심의를 통해 20개 업체에 38억8000만원의 융자 지원을 결정했다.

옥천군 중소기업 육성자금은 관내 중소기업의 안정적인 경영 활동에 보탬이 되고자 군과 농협·국민·기업은행 3개 은행사와 협약 체결을 통해 경영안정자금 융자금을 확보해 업체 당 2억원 한도 내 융자금의 이자 3%를 군에서 보전하는 사업이다. 

융자기간은 2년 이내로 일시상환 조건이다. 


군은 올해 4억2000만원의 이차보전금 예산을 확보해 분기별로 이자차액을 지원하고 있다.

올해 상반기에도 모두 20개소의 중소기업에 대해 40억원의 융자금액을 지원해 계속되는 국내·외 경기 불황 속에서 어려움을 겪는 관내 중소기업 경영 자금난 해소에 큰 도움이 됐다.

김태수 군 경제과장은 “안정적인 경영활동을 위한 중소기업금융 지원을 바탕으로 강소 기업 육성 및 우량 중소기업 양성의 초석을 닦을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며 “각종 기업 지원시책을 발굴해 기업하기 좋은 옥천군을 만들 수 있도록 행정력을 집중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