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주식ㆍ증권 Global News TV

시애틀 대표 음악 축제 '범버슈트'

  • 2019-08-16 16:22
  • 아시아뉴스통신=유지현 기자
범버슈트 축제.(사진제공=시애틀관광청)

미국 시애틀관광청은 시애틀 대표 음악 축제인 ‘범버슈트 (Bumbershoot)’가 올해 49회째를 맞아 오는 30일부터 9월 1일까지 시애틀 센터에서 열린다고 16일 전했다.


지난 1971년 시작된 시애틀 최장수 예술 축제인 범버슈트는, 우산을 뜻하는 말로 비가 잘 내리는 시애틀 날씨의 특징을 나타냄과 동시에 모든 장르의 음악과 예술을 어우르자는 통합의 의미를 담고 있다.

올해는 록, 발라드, 힙합 등 다채로운 음악을 연주할 대표 뮤지션 100여 팀이 참가해 각자의 개성을 한껏 살린 공연을 펼친다. 주요 라인업으로는 국내에서도 잘 알려진 H.E.R., 타일러 더 크리에이터(Tyler The Creator), 리조(Lizzo) 등의 세계적인 아티스트들이 참여한다. 메인 스테이지는 시애틀 센터 옆 메모리얼 스타디움에 꾸려지며, 이외에도 4개 무대에서 시간대별로 다양한 공연이 진행된다.

축제 기간 동안에는 음악 공연 이외에도 여러 가지 부대 행사가 진행된다. 축제의 대표 프로그램 중 하나인 ‘요가슈트(Yogashoot)’는 시애틀 센터 광장에서 요가를 즐기는 이색 체험을 제공하며, 푸드트럭 ‘비-잇츠(B-EATS)’ 에서는 시애틀 인기 레스토랑 13곳의 대표 메뉴를 맛볼 수 있다. 시애틀 주요 관광지와의 협업 프로그램도 진행된다. 태평양 과학센터에서는 바닥에 누워서 감상하는 레이저 쇼가, 치훌리 가든 & 글래스에서는 블루투스 헤드셋을 착용하고 즐기는 사일런트 디스코(Silent Disco)가 열린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