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주식ㆍ증권 Global News TV

충북 영동군 향토문화의 큰 별 지다

‘설계리 농요’ 전수자 서병종씨 별세

  • 2019-08-19 17:09
  • 아시아뉴스통신=김성식 기자
충북 영동지역의 ‘설계리 농요’ 기능보유자 서병종씨의 생전 모습.(사진제공=영동군청)

충북 영동군 향토문화예술 발전에 헌신해 온 ‘설계리 농요’ 기능보유자 서병종씨가 지난 16일 향년 87세의 나이로 별세했다고 영동군이 19일 전했다. 


설계리농요보존회 회장을 맡고 있던 서씨는 영동읍 설계리를 중심으로 전해 내려오는 ‘설계리 농요’와 지역 향토문화 보존에 큰 역할을 했다.
 
‘설계리 농요’는 노동의 피로를 덜고 능률을 높이는 데 중요한 구실을 하는 집단 노동요로 1996년 충북도 무형문화재 6호로 지정받았다.

오래 전부터 지역 농민들 사이에서 입으로 전해오다가 40여년 전 서 회장을 중심으로 45명의 마을 주민들이 보존회를 만들어 맥을 이어 왔다.

1975년 설계리 농요가 제16회 전국민속예술경연대회에서 1위로 대통령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을 때에도 서 회장의 역할이 컸다.

주기적으로 시연을 통해 ‘모찌기 노래’, ‘초벌매기’, ‘두벌매기’ 등의 농요 소리와 전통 경작방식을 선뵈며 조상들의 희로애락이 담겨져 있는 향토문화를 지켜냈다. 

지난 2012년에는 농사를 지으며 평생 알뜰히 모은 1000만원이란 큰 돈을 지역 인재 육성을 위해 써달라며 영동군민장학회에 기탁했으며 마을 장학회에도 장학금을 기탁하는 등 남다른 이웃사랑을 보여줬다.
 
보존회 관계자는 “단합과 화합을 강조한 설계리 농요처럼 영동의 향토문화와 지역 발전을 이끌고자 했던 서병종 회장의 뜻은 많은 이들의 귀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