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주식ㆍ증권 Global News TV

경상남도, ‘2020 함양산삼항노화엑스포’ 준비 순조롭게 진행

9월 10일, 엑스포 성공기원 D-365 기념행사 개최, 4개 민간협력기구 출범

  • 2019-09-10 22:50
  • 아시아뉴스통신=김회경 기자
‘2020 함양산삼항노화엑스포’ D-365 기념행사. (사진제공=경상남도)

함양산삼항노화엑스포조직위원회(위원장 김경수 도지사)가 9월 10일 오후 7시 함양 상림공원 산삼축제 특설무대에서 ‘2020 함양산삼항노화엑스포’ D-365 기념행사를 개최했다.


내년 9월 25일부터 10월 25일까지 31일간 함양 상림공원 일원과 대봉산 산삼휴양밸리 일원에서 펼쳐질 ‘2020함양산삼항노화엑스포’의 개막전 1년을 기념하기 위해 열린 이번 행사에는 김경수 도지사를 비롯한 김지수 도의회 의장, 서춘수 함양군수 등 초청내빈과 일반관람객 등 3000여명이 참석했다.

행사는 식전공연, 해외 자치단체장 축하영상 상영, D-day 카운트 탑 점등식, 엑스포 성공기원 한마음 공연행사 시간으로 마련됐다.

김경수 도지사는 인사말을 통해 “경남이 대한민국과 세계 속에서 산삼과 항노화 산업을 미래성장 동력산업으로 선도해 나갈 수 있는 좋은 기회다”며 “경남도가 그간 추진한 엑스포의 노하우를 바탕으로 함양산삼항노화엑스포가 반드시 성공할 수 있도록 착실히 준비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2020 함양산삼항노화엑스포’ D-365 기념행사. (사진제공=경상남도)

또한 김경수 지사는“2022년까지 약 100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산양삼 특화산업진흥센터가 조성된다. 산양삼 산업의 생산·연구·가공에서부터 유통과 홍보까지 통합 지원하게 된다. 지역경제 활성화의 마중물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기념행사에 앞서 오후 5시 함양고운체육관에서는 지역역량을 한데모아 내년 엑스포를 성공시키기 위해 범도민지원협의회, 자문위원회, 명예홍보대사, 외국인 유학생 글로벌SNS홍보단 등 320명으로 구성된 4개 민간협력기구 출범식을 가졌다.

민간협력기구는 향후 엑스포 준비와 운영 관련 자문 활동, 국내외 공감대 확산을 위한 홍보 등의 역할을 하게 된다.


한편 함양엑스포조직위원회는 지난 1월 2일 출범한 이래 1월말에 엑스포 준비 로드맵 27개 전략 114개 과제를 확정하고, 3월부터는 창녕 부곡온천마라톤대회, 경남관광박람회, 서울 내나라관광박람회, 김해 가야문화축제, 아태지역산림주간박람회, 부산국제안티에이징엑스포 등 축제, 박람회, 마라톤 다중집합행사에 홍보단을 꾸려 현장 홍보를 펼쳐 왔다. 4월 7일에는 엑스포 공식 유튜브 채널을 개설해 80여개의 콘텐츠를 업데이트하는 등 온라인홍보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2020 함양산삼항노화엑스포’ D-365 기념행사. (사진제공=경상남도)

또한 경남도립거창대학, 한국임업후계자협회, 경남도립남해대학, 경남도자원봉사센터 및 한중앙아친선협회 등과 엑스포 성공 개최를 위한 홍보, 자원봉사, 학술회의 참여 등 협력체계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으며, 앞으로도 한국여행업협회, 한중문화우호협회, 한국항노화협회, 지리산권 7개 자치단체, 사회봉사단체 등과 협력체제를 구축해나갈 것이다.

오는 9월까지 엑스포 개최지인 함양을 중심으로 경남과 지리산권 영호남 시군을 묶어 7~8개 테마로 하는 당일 코스와 1박2일 코스 위주로, 산림자원과 역사문화를 활용한 코스, 산림·해양자원을 활용한 코스, 지리산을 활용한 코스, 시군별 시티투어버스 활용한 코스 등 엑스포 관람객을 대상으로 한 가족여행, 친목여행 등 다양한 연령층의 수요를 만족시킬 수 있는 패키지 관광상품도 개발 중에 있다.
 
‘2020 함양산삼항노화엑스포’ D-365 기념행사. (사진제공=경상남도)

10월부터는 개발된 패키지 관광상품에 대한 수도권과 대도시 주요 여행사를 대상으로 관람객 유치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함양 산삼엑스포 축제장 배치도.(아시아뉴스통신=김회경기자)

그리고 엑스포에서 소개할 58개 산삼 항노화 제품 개발을 마쳤다. 10여개 품목은 현재 개발 중에 있고, 10여종의 산삼 소재 음식 레시피도 개발 중이다. 산삼과 항노화를 주요 테마로 한 전시, 공연, 영상, 체험프로그램, 학술심포지엄, 야간행사 등 다양한 컨텐츠도 올 11월까지는 개발해 최종 확정 발표할 계획이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