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주식ㆍ증권 Global News TV

송귀근 고흥군수, ‘조국’ 검찰개혁 촛불집회·군민 집단행동 ‘폄훼’

  • 2019-10-08 11:35
  • [광주전남=아시아뉴스통신] 조용호 기자
송귀근 전남 고흥군수./아시아뉴스통신=조용호 기자
[광주전남=아시아뉴스통신] 조용호 기자
(고흥=아시아뉴스통신) 조용호 기자 = 송귀근 전남 고흥군수가 최근 조국 법무부 장관 거취와 검찰개혁을 두고 대규모 서초동 촛불 집회에 대해 폄하하는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파장이 클 것으로 보인다. 이는 자치단체장의 정치적 중립에 정면으로 위배되는 발언이란 지적이다.

고흥군에 따르면 지난 9월 30일, 읍. 면과 본청 실과 전 직원들을 대상으로 주간 주요업무 계획 간담회에서 송귀근 군수가 촛불 집회에 참여한 일부 국민은 아무런 생각 없이 나왔다고 평가 절하했다.


이날 송 군수는 “고흥군민들의 집단민원은 뗏법이다. 이러한 뗏법은 헌법 위에 있다는 농담까지 있다고” 말하면서 “하지만 뗏법(생떼를 쓰는 억지 주장)을 주장하는 사람도 군민이다. 그러므로 주민들의 의견을 무시할 수 없는 것이 ‘군민 정서법’ 이라” 이해 못 할 발언을 했다.

특히 송 군수는 “집단민원을 제기한 주민들이 피해가 있냐? 없냐?도 모르고 그냥 집단민원에 동참하고 있다”며 이는 다시 말해 “(군민) 피해를 명확히 아는 것보다는 몇몇 선동세력에 의해 끌려(집단시위)다니고 있다”고 폄하했다.

또 이어 송 군수는 “(지난 9월 28일, 서초동)촛불시위 또한 몇몇 사람들의 선동으로 이루어진 것이라”며 “이들의 실체가 무엇인가?. 진실이 무엇인가?라”고 문재인 정부를 비판하는 정치적인 발언까지 서슴지 않았다.

더 나아가 송 군수는 “레미콘(포두면 주민) 관련 집단행동에 대해서는 대화로 풀수 있도록 해야된다”면서 “하지만 주민들이 정확한 피해 상황도 파악하지 못하고 있기 때문에 대화를 거부하고 있다” 주장했다.

이러한 송 군수의 발언에 대해 한 군민은 “조국 법무부 장관 거취 관련 촛불집회를 폄훼하고 더 나아가 포두면 인근에 레미콘 공장이 들어설 경유, 천연기념물인 수달 서식지에 영향을 줄 수 있고, 비산먼지와 지하수 오염 등 생태환경이 파괴될 수 있어, 군민들이 반대를 하고 있는 것에 대해서도 송 군수가 반대로 비난했다”고 성토했다.

또 이어 그는 “송 군수의 정치적인 발언은 문재인 정부에 대한 부정적인 느낌을 받을 수 있는 뉘앙스까지 풍겼다”며 “송 군수가 정치적 중립이 아닌 군민과 공직자들을 상대로 선동정치를 하고 있다”고 맹비난했다.
cho55437080@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