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산업·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문화 종교 인터뷰 TV

대한외국인, 다시 만난 특급콤비 ‘하와 수’ 정준하X박명수! 여전한 호흡 과시!

박명수-정준하. (제공=MBC플러스)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에서 개그맨 정준하가 박명수와 오랜만에 재회해 화제다. 오는 11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에서는 오랜만에 정준하와 박명수가 만나 특급 케미를 펼칠 예정이다. 정준하는 어느새 근황의 아이콘이 됐을 정도로 그간 방송 활동이 뜸했는데. MC 김용만이 어떻게 지냈는지 묻자, 그는 “얼마 전 뮤지컬을 마무리하고 전통주 소믈리에 활동과 후배 개그맨들의 공연 프로듀서를 맡고 있다”며 근황을 전했다. MBC ‘무한도전’ 종영 후 좀처럼 보기 힘들었던 특급 콤비 ‘하와 수’ 박명수X정준하는 여전히 만나자마자 “말 좀 제대로 해라!”, “네가 MC 해라!”며 아웅다웅 다투는 모습을 보여 큰 웃음을 선사했다. 반면 퀴즈 대결을 할 때는 찰떡 호흡을 자랑하며 팀 내 활기를 북돋는가 하면, 추억의 ‘불장난 댄스’를 선보이며 서로를 응원해주는 등 훈훈한 모습을 선보이기도 했다. 더불어 정준하의 우승을 응원하기 위해, 그가 프로듀서를 맡고 있는 세계적인 넌버벌 퍼포먼스 팀 옹알스가 깜짝 방문하기도 했는데. MC 김용만은 “정준하 씨가 한층 올라갈 때마다 옹알스 팀이 공연을 할 수 있게 해주겠다”며 파격 제안을 내걸어 정준하의 퀴즈 도전에 더욱 불을 지피기도 했다고. 한편 이날 녹화에서는 무려 16년 만에 한국으로 돌아온 ‘1세대 외국인 스타’ 독일 출신의 브루노와 터키 출신의 1인 크리에이터 이렘이 4개월 만에 대한외국인 팀에 합류해 치열한 대결을 펼칠 예정이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