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산업·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문화 종교 인터뷰 TV

안병용, "통일시대, 경기북부 의정부 좌절은 곧 대한민국 좌절"

의정부시 미군반환공여지 개발과 관련한 '공특법'이 용산‧평택과 차별을 받는 것 같다며 기자간담회를 통해 서운하고 불쾌한 감정을 그대로 표현하고 있는 안병용 시장./아시아뉴스통신 [아시아뉴스통신=고상규 기자]"국가 균형발전을 도모할 수 있는, 통일시대를 대비할 수 있는 가장 중요한 지역이 바로 경기북부지역이다. 의정부의 발전은 곧 대한민국 발전이고, 의정부의 좌절은 곧 대한민국의 좌절이다" 주한미군 기지에 대한 조속한 반환과 더불어 이를 국가가 주도 개발해 그동안 희생해 온 지역에 돌려 줘야한다는 목소리가 뜨겁다. 안병용 경기 의정부시장은 12일 오전 시청 브리핑룸에서 가진 기자회견을 통해 전날(11일) 정부가 발표한 '주한미군기지 4곳 조기 반환'과 관련해 반환 대상지에서 의정부시가 제외된 것에 대한 입장이 담긴 성명을 발표했다. 안 시장은 성명서를 통해 "문재인 대통령께서는 후보시절 이 지역을 방문해 미군공여지 조기반환과 국가의 특별한 배려를 약속한 바 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 또한 그랬다"며 의정부시가 제외된 채 전날 발표된 정부의 입장에 대해 강한 불만을 표시했다. 그는 "우리 의정부시는 전국의 기초자치단체 중에서 가장 많은 8개의 주한미군기지를 갖고 있었고, 지금도 의정부에 존재했던 미군기지 전체 면적의 3분의 2가 넘는 3개 미군 캠프가 아직도 반환되지 않고 있다"며 문 대통령의 후보 시절 약속과 공약이행을 촉구했다. 한편 이와 관련해 청와대는 지난 8월 30일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의를 열고 26개 주한미군기지에 대한 조기반환 추진을 논의했다. 그동안 미뤄왔던 기지 조기반환을 서두르겠다는 취지다. 이후 정부는 11일 평택 미군기지 캠프 험프리스에서 열린 제200차 소파(SOFA·주한미군지위협정) 합동위원회를 열고 의정부시를 제외한 강원 원주와 부평, 경기 동두천 4곳에 있는 미군기지 조기 반환과 환경정화를 담은 내용으로 한 반환 원칙에 합의했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