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산업·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문화 종교 인터뷰 TV

전두환, 쿠데타 기념 오찬 "기억 없어" 해명.."손바닥으로 하늘 가리는 일"

[아시아뉴스통신=고상규 / 최지혜 / 김은해 기자]알츠하이머 병에 걸렸다고 주장한 전두환 씨가 골프장에 이어 12.12 군사 반란 가담자들의 만찬에도 참석하면서 또다시 국민적 비판 중심에 섰다. 임한솔 정의당 부대표는 전날(12일) 전 씨를 포함한 12.12 군사 반란 가담자들의 만찬 영상을 공개하자, 전 씨는 즉각적인 해명에 나서며 "기억에 없다"고 밝혔지만 이는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는 일"이라는 또다른 비판을 몰고 왔다. 연일 비판 중심에 선 전 씨는 서울 강남 한 고급식당에서 12.12 군사 반란 가담자들과 약 2시간에 걸친 만찬을 즐겼고, 당일 공개된 영상에는 만찬을 마치고 계단을 내려오는 전 씨에게 다가가 항의하는 임 부대표의 입을 막는 장면도 같이 담겼다. 신군부가 일으킨 12·12 군사반란 40주년인 12일 5.18 관련 단체 회원들이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전두환 전 대통령의 구속 수사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한 뒤 제작한 동상 조형물을 세워놓았다./아시아뉴스통신=윤의일기자 특히 전 씨 측은 이날 공개영상에 대한 국민적 비판이 일자, 즉각적인 해명에 나섰지만 오히려 이로 인해 마치 '불붙은 기름에 물을 붓는 결과'를 가져왔다. 정호진 정의당 전 대변인은 "전씨가 12.12 군사 반란 40주년이 되는 어제, 측근들과 함께 식당에서 만찬을 벌이는 등 추징금을 내지 않으면서 하는 이런 부분들은 조세주의에 맞지 않고 또, 국민 정서에도 맞지 않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또, 같은날 전 씨 측이 전한 '기억이 나지 않는다'는 해명에 대해 "어제일도 기억 못한다고 하는데,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 수는 없는 것 아니냐"며 "얼마전 골프장가서 라운딩 카운트 암산하는 모습을 영상에서 보여줬는데 어제일도 기억 못한다고 하는 건 말도 안된다"고 일축했다. 정 전 대변인은 덧붙여 "12.12 가 우연이라고 하더라도 택일을 잘해야지 어떻게 40년이 되는 날을 딱 골랐는지, 내가 보기에는 변명에 지나지 않는 괴변"이라고 꼬집었다. 한편 전 씨 측은 이달 16일 광주지방법원에서 진행되는 '사자명예훼손 사건' 공판에도 출석하지 않겠다는 뜻을 앞서 해명문을 통해 밝혔다.

속보

전국핫뉴스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