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산업ㆍ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주식ㆍ증권 인터뷰 TV

더불어민주당 창원의창지역위, ‘임정수립 100주년’ 기념 중국 속 독립운동 현장 다녀와

  • [경남=아시아뉴스통신] 최근내 기자
  • 2019-08-13 11:06
더불어민주당 김기운 창원의창지역위원장이 당원들과 함께 대한민국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을 기념해 중국 가흥시 남당동 매만기 76호에 위치한 김구선생 피난처를 둘러보고 있다.(사진제공=경남도당)
더불어민주당 창원의창지역위원회(위원장 김기운)가 대한민국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인 올해를 기념해 지난 6일부터 10일까지 4박5일간의 일정으로 준비했던 ‘임정로드, 그 역사의 현장을 가다’가 태풍 레끼마 등의 직접적 영향으로 하루 반나절이 더 걸린 5박7일간의 여정으로 마무리됐다.

처음 이 행사를 기획할 당시 상해에서 중경에 이르는 임정로드 4000km 전체를 다녀오고자 했으나 여러 여건으로 인해, 임시정부의 출발점이며, 독립운동의 구심점이 됐던 상해임시정부 청사를 비롯해, 지금은 루쉰공원으로 이름이 바뀐 윤봉길의사의 의거지였던 홍구공원에서부터 영화 ‘암살’에서 의열단을 이끌던 김원봉선생과 김구선생의 역사적인 첫 만남 장소로 그려진 가흥의 김구선생 피난처를 거쳐 항주와 남경에 이르는 독립운동유적지를 대상으로 진행됐다.

“평소 책을 통해 눈과 귀로만 들어왔던 그 역사의 현장을 직접와 가슴속에 담게돼 정말 좋았다”는 한 참가자의 이야기처럼 8월의 무더위는 물론 태풍과도 마주하며 우리 선조들의 독립투쟁의 현장을 직접 찾아다닌 참가자들은 충칭까지로 이어진 우리 선조들의 임정로드 4000km를 다 보지 못한 것을 더 아쉬워했다.

행사를 준비하고 진행한 김기운 위원장은 “이번 임정로드를 함께하며 역사를 잊은 민족에겐 미래가 없다는 말처럼, 우리선조들의 피로 얼룩졌던 헌신과 희생이 결코 헛되지 않게 살아야겠다고 거듭 다짐했다”며 “나아가 일본의 침략적 경제전쟁 또한 우리 당원들과 함께 반드시 이겨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의창지역위원회 독립운동 현장탐방에는 의창구지역위원회 김기운 위원장을 단장으로 15세 중학생에서 69세 어르신에 이르기까지 18명의 의창지역위원회 당원과 가족이 함께했다.
gun8285@naver.com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