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산업ㆍ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주식ㆍ증권 인터뷰 TV

두바이, 론리플래닛 2020년 도시별 최고의 여행지 베스트10

  •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유지현 기자
  • 2019-10-31 18:13
2020 두바이 엑스포 모빌리티 파빌리온.(사진제공=두바이관광청)
두바이관광청은 관광, 휴양, 미식, 쇼핑, 예술과 문화 등 여행객들에게 다채로운 경험을 선사하는 도시 두바이가 론리플래닛이 최근에 발표한 ‘2020년 도시별 최고의 여행지(Best in Travel 2020, Top Cities)’ 10곳 중 9위를 기록했다고 31일 밝혔다.

‘2020년 도시별 최고의 여행지’ 리스트는 론리플래닛 편집팀과 론리플래닛의 여행전문가 커뮤니티가 직접 큐레이팅한 것으로, 오는 2020년에 꼭 가봐야 할 세계 최고의 도시 중 하나로 두바이를 선택했다. 두바이는 독특하고 이색적인 조합의 볼거리와 즐길 거리로 가득한 곳이다. 두바이를 상징하는 대표 관광명소부터 각종 엔터테인먼트를 즐길 수 있는 어트랙션, 풍부한 예술과 문화를 경험할 수 있는 이색 명소, 그리고 끊임없이 한계를 뛰어넘어 상상 이상의 결과물을 선보이는 여러 프로젝트들까지. 두바이는 인기 여행지로서 보다 많은 여행객들을 위해 도시의 다양한 매력을 보여주고 있다. 이에 두바이 관광청은 오는 2020년, 꼭 가봐야 할 두바이의 다양한 관광명소를 소개한다.

◆ 단 6개월간 열리는 세계 최고의 쇼, 2020 두바이 엑스포(Expo 2020 Dubai)

오는 2020년 10월 20일부터 2021년 4월 10일까지 2020 두바이 엑스포가 개최된다. 약 5년마다 개최되는 월드 엑스포인 2020 두바이 엑스포는 메인 테마 ‘마음의 연결, 미래의 창조(Connecting Minds, Creating the Future)’ 그리고 세 개의 서브테마 ‘기회(Opportunity), 이동성(Mobility), 지속가능성(Sustainability)’으로 구성될 예정이다. 전체면적 4.38제곱킬로미터에 달하는 거대한 엑스포 부지에서 펼쳐지며, 190여개의 국가가 참여해 압도적인 건축미를 자랑하는 각국의 파빌리온에서 혁신 기술, 솔루션, 전시 등을 선보일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방문객들은 2020 두바이 엑스포 기간동안 매일 열리는 60개의 라이브 이벤트와 200여개의 F&B(식음료) 미식경험도 즐길 수 있어 일반 여행객들도 수많은 볼거리와 즐길 거리를 경험하며 잊지못할 시간을 보낼 수 있다.

◆ 상상이상의 미래를 경험할 수 있는 미래 박물관(Museum of the Future)


두바이에서는 수많은 독특한 모양의 건물들을 볼 수 있다. 그 중 두바이의 중심 도로인 셰이크자이드로드 옆에서 마무리 작업 중인 미래 박물관이 있다. 미래 박물관은 아랍에미리트 부통령 겸 두바이 통치자인 셰이크 모하메드 빈 라시드 알 막툼(Sheikh Mohammed bin Rashid Al Maktoum)이 이끄는 두바이미래재단(Dubai Future Foundation) 이니셔티브의 일환으로 추진되는 프로젝트며, '미래를 보고 미래를 창조한다'는 주제로 건강, 과학, 교육, 에너지, 기술 및 혁신의 미래를 다양한 방식으로 탐구하고자 하는 곳이다. 이러한 컨셉은 건축디자인에도 반영됐으며, 미래 박물관은 아름다운 아랍 서예로 장식된 비대칭 도넛 모양의 스테인리스 스틸 외관으로 설계됐다. 방문객들은 전시된 다양한 분야의 첨단 미래 기술을 체험할 수 있으며, 특히 건물 일부는 3D 프린팅 기술로 건축돼 이색적인 볼거리를 제공할 예정이다.

 
아인 두바이.(사진제공=두바이관광청)

◆ 세계 최대 규모의 대관람차 아인 두바이(Ain Dubai)

런던의 대표적인 관광명소인 런던 아이, 두바이에는 아인 두바이가 있다. 해안에 위치한 인공 섬 블루워터 아일랜드에는 세계에서 가장 큰 회전식 관람차인 아인 두바이가 현재 마무리 작업 중이며, 오는 2020년에 오픈할 예정이다. 약 210m 높이의 아인 두바이는 현재 세계에서 가장 높은 명소인 라스베이거스의 하이 롤러(167m)를 뛰어넘는 규모다. 아인 두바이는 48개의 캡슐로 이뤄질 예정이며, 각 캡슐은 30제곱미터의 규모로 40여명의 승객들을 넉넉하게 수용할 수 있다. 총 1900명 이상의 방문객을 동시에 수용할 수 있다. 또한 방문객들은 캡슐 안에서 파인다이닝 서비스와 바를 즐기며 두바이의 유명 랜드마크와 멋진 스카이라인을 360도 파노라마로 감상할 수 있어 내년 가장 기대되는 두바이 관광명소 중 하나다.

◆ 두바이의 눈부신 성장을 한눈에 볼 수 있는 신다그하 박물관(Shindagha Museum)

올드 두바이의 신다그하 지역에 새롭게 문을 연 신다그하 박물관은 아랍에미리트의 다채로운 문화와 전통을 부각시키고 보존하자는 취지로 시작된 두바이 역사지구(Dubai Historical District)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진행됐다. 총 20여개의 전시구역으로 구성될 예정이며, 올해 상반기 그 첫번째 공간이 문을 열었다. 방문객들은 '두바이 크릭, 도시의 탄생(Dubai Creek, Birth of a City)'을 주제로 한 파빌리온에서 작은 전통마을로 시작해 활력 넘치는 미래형 도시로 변신한 두바이를 역사적인 유물과 최첨단 멀티미디어 기술을 통해 볼 수 있다. 또한 인근에 위치한 향수 하우스는 에미라티 향수의 역사적 배경, 전통 제조법, 사용되는 재료, 도구 등에 대한 흥미로운 정보를 소개하며, 직접 향수를 맡을 수 있는 코너까지 마련돼 있다. 또한 원하는 방문객들을 위해 가이드 투어가 무료로 제공돼 더욱 더 유익한 시간을 보낼 수 있다.

 
주메이라 모스크.(사진제공=두바이관광청)

◆ 두바이에서 가장 아름다운 사원으로 꼽히는 주메이라 모스크(Jumeirah Mosque)

뛰어난 규모와 이색적인 아름다움을 자랑하는 주메이라 모스크는 외국인 여행객들에게 유일하게 개방된 두바이의 모스크 2곳 중 하나며, 최대 1200명의 방문객을 동시 수용할 수 있다. ‘열린 문, 열린 마인드(Open Doors, Open Minds)’의 슬로건 하에 운영되는 주메이라 모스크는 모든 종교의 방문객들을 환영하며, 여행객들은 주메이라 모스크를 방문해 에미라티의 종교와 문화에 대해 보다 더 깊이 배울 수 있다. 여행객들은 주메이라 모스크를 방문하기 위해 셰이크 모하메드 문화체험센터(SMCCU)에서 주관하는 모스크 가이드 투어 프로그램을 신청하면 된다. 셰이크 모하메드 문화체험센터는 여행객들에게 아랍에미리트의 풍부한 문화에 대한 유익한 정보를 제공하고자 설립된 곳으로, 이곳에서 제공하는 모스크 가이드 투어는 약 75분동안 진행되며, 주 6일 동안 하루에 오전 오후 한번씩, 총 2번 진행된다.
 
travelpress@naver.com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