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산업ㆍ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주식ㆍ증권 인터뷰 TV

울산시 가상현실‧증강현실(VR․AR) 제작 거점센터 개소

  • [부산=아시아뉴스통신] 김재현 기자
  • 2019-11-04 09:43
울산시 자동차 캐릭터.
울산시는 11월 4일 오후 3시 울산 동구 일산동에서 울산정보산업진흥원과 함께 ‘울산 가상현실·증강현실(VR․AR) 제작 거점센터’ 개소식을 개최한다.

개소식에는 송병기 경제부시장, 김종훈 국회의원, 황세영 시의장,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석영 정보통신정책실장을 비롯해 지역 혁신기관과 콘텐츠기업 대표 등 100여 명이 참석한다.

행사는 경과 보고와 영상 소개에 이어 환영사, 축사, 테이프 커팅 등으로 진행된다.

행사 이후에는 센터에 구축된 시설을 둘러보며 가상현실·증강현실(VR․AR) 콘텐츠 체험 시간도 가질 예정이다.

‘울산 가상현실·증강현실(VR․AR) 제작거점센터’는 자동차/조선 등 제조업 분야와 가상․증강현실 기술을 연계해 지역 주력산업을 고도화하고, 콘텐츠산업 육성을 통한 울산의 미래 먹거리 발굴을 위해 건립됐다.


총사업비 68억 원(국비 40억, 시비 28억)이 투입됐으며 가상현실(VR) 체험실, 제작실, 교육실 등의 시설과 모셥캡쳐 장비, 영상/이미지 편집 장비 등 콘텐츠 제작을 위한 다양한 전문 장비를 갖추고 있다.

시 관계자는 “울산 가상현실·증강현실(VR․AR) 제작 거점센터를 중심으로 디지털콘텐츠 관련 사업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며 “이를 통해 디지털콘텐츠산업이 울산의 신성장동력 산업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jaeh0830@hanmail.net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