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산업ㆍ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주식ㆍ증권 인터뷰 TV

하나금융그룹, 대전시티즌 품에 안았다

5일 대전시-하나금융그룹 대전시티즌 투자협약 체결, 올해 안 정식 계약 예정

  • [대전세종충남=아시아뉴스통신] 정완영 기자
  • 2019-11-05 16:27
5일 함영주 하나금융그룹 부회장(왼쪽)과 허태정 대전시장(오른쪽)이 대전시청 대회의실에서 대전시티즌 투자협약서에 서명하고 있다./아시아뉴스통신=정완영 기자
하나금융그룹이 대전 시민구단인 대전시티즌을 품에 안았다.
 
대전시는 5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하나금융그룹과 대전시티즌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이날 “지난 8월 하나금융그룹에 『대전시티즌 투자유치 제안서』를 제출한 이후 약 2개월간 협상을 벌여 왔다”면서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우리시의 투자유치 요청을 수락하고 앞으로 사회공헌사업차원에서 대전시티즌을 명문구단으로 육성하겠다는 하나금융그룹에 깊은 감사를 보낸다”고 말했다.
 
또, “누구보다도 대전시티즌의 기업구단 전환을 적극 지지하고 공감해주신 시민들과 시의회, 축구팬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리고 “투자협의과정에서 대상기업을 밝힐 수 없었던 불가피한 상황을 이해하고 인내심을 갖고 기다려 준 지역언론에도 감사”하다고 고마움을 표시했다.
 
이번 투자유치 협의과정에서 가장 주목할 점은 하나금융그룹이 대전시티즌을 인수해 운영하더라도 22년 역사의 대전시티즌 정체성과 전통성을 계승하고 대전지역 연고를 반드시 유지한다는 대전제를 관철시켰다는 점이다.
 

아울러 앞으로 대전시티즌의 1부 리그 진출은 물론 국내 최고의 명문구단으로 육성하겠다는 공통된 비젼과 목표에 대해 양측이 합의를 이뤘다는 것을 꼽을 수 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앞으로 금년 말까지 구체적인 투자방식과 규모, 관련시설 사용조건 등 세부적인 사항에 대한 협상을 통해 본 계약을 체결할 계획”이라고 밝히면서 “앞으로 본 계약이 조속한 시일 내에 체결될 수 있도록 하나금융그룹과 긴밀히 협의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대전시는 앞으로 본 계약 협상을 위해 양측의 협상단이 구성될 것이며 대전시티즌 이사회와 주주총회 등 관련절차를 신속히 진행해 올해 안에 계약을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2020년 시즌부터 하나금융그룹이 대전시티즌을 운영하게 되면 그동안 시에서 대전시티즌에 지원하던 연간 70~80억원의 예산을 절감할 수 있다.
 
대전시는 이렇게 절감된 예산을 부족한 체육인프라 확충과 생활체육 및 전문체육 육성 확대 등 사용해 대전체육 발전의 획기전인 변화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asia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