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산업ㆍ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주식ㆍ증권 인터뷰 TV

인천시, 수돗물사고 피해보상금 확정

이달부터 지급예정

  • [인천=아시아뉴스통신] 김선근 기자
  • 2019-11-05 19:51
인천시청 전경.(사진제공=인천시청)
[아시아뉴스통신=김선근 기자]인천시(시장 박남춘)는 공촌수계 수돗물사고와 관련해 수돗물사고피해보상심의위원회의 심의를 통해 항목별 보상기준과 피해보상금을 확정하고 이달에 개인별 보상결정금액 안내 후 지급예정이라고 5일 밝혔다.

인천시는 2차례에 걸쳐 접수(1차 지난 8월 12일∼30일, 2차 9월 19일~29일)된 보상신청(4만 2463건/104억 2000만원) 서류에 대해 정확한 보상절차 진행을 위해 1개월 동안 서류 검증작업을 진행해 중복 접수된 약 420여건과 간이영수증 등 증빙서류 미비 약 1600여건은 보상심의에서 제외했다. 

또한 세대별 세대원수 확인과 미취학아동이 있는 세대의 특성을 감안하기 위해 행정안전부에 주민등록전산자료 확인과정도 시행했으며 합리적인 보상을 위해 피해지역 주민대표 등을 직접 만나 항목별 보상방향을 설명하고 주민의견을 수렴해 이를 반영하고자 노력했다.

아울러 일반주민의 경우는 세대별 평균 수도요금 산정이 가능하나 소상공인은 업종 및 규모에 따라 요금차이가 많아 직접 현장방문 조사를 통해 지난 8월분 수도요금을 파악하기도 했다.

이런 일련의 과정을 통해 검증된 보상대상(4만 2036건/95억 1700만원)에 대해 3차례의 수돗물사고피해보상심의위원회를 통해 항목별 보상기준을 마련했으며 보상신청하지 않은 주민과의 형평성 차원에서 지난 8월분 수도요금 공제 기준금액을 설정해 기준금액 초과 일부세대와 소상공인만 공제하고 지난달 24일 최종 보상금액(4만 2036건/63억 2400만원)을 확정했다.


인천시에 따르면 변호사, 손해사정사, 의사 등 각 분야별 17명의 전문가로 구성된 수돗물사고피해보상심의위원회의 심도 있는 논의와 다양한 의견수렴을 통해 생수와 필터교체비는 최고가를 기준으로 사회통념 범위 내 합리적인 보상기준을 마련하고 이를 적용해 보상금액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위원회를 통해 확정된 각 항목별 보상기준은 일반주민의 경우, 생수구입비는 시장 점유율이 가장 높은 생수가격을 적용해 세대원수, 미취학아동수, 피해기간을 감안 산정했고 정수기 필터교체비는 국내 최고가격, 수도꼭지 필터교체비는 세대별 헤드 4개, 필터교체 3회 기준으로 시중 최고가격을 적용했다.

의료비는 적수로 인한 직접피해를 입증하기 어려워 피부와 위장질환 등의 증상으로 치료를 받고 증빙자료가 있으면 보상에 반영했다.

소상공인의 경우 영업손실은 매출전표 등 증빙자료를 기준으로 손해사정인 등의 전문가 검토를 거친 별도의 기준안으로 개별 산정했고 생수구입비 등 실비보상은 소상공인의 특수성을 감안 일반주민의 실비보상 기준보다 상향금액을 적용 보상하기로 결정했다.

한편 인천시는 확정된 보상기준을 적용해 산정된 각 신청자별 피해보상금액을 이달 초에 개별 통지할 예정이며 신청전액 보상자는 통지 후 이달 중순쯤 바로 지급하고 일부 감액 보상자는 통지 후 이의가 없는 경우 이의신청기간 종료 즉시 지급할 예정이다.

다만 감액 보상자 중 보상금액에 이의가 있어 이의신청(오는 8일 ~ 25일 주말포함)한 경우는 재심의․결정 후 다음달 중 보상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홍준호 재정기획관은“이번 수돗물사고로 인해 불편을 겪으신 시민들을 위해 생수와 필터교체비 등 실비보상 기준을 가능한 최고가로 적용해 사회통념 범위 내에서 피해보상금액을 최종 결정했다”며“정확한 보상을 위한 1개월간의 서류 검증작업과 신청인들의 계좌번호, 주소 등 오류기재가 상당수 있어 이를 확인하는 작업 등으로 인해 보상시기가 다소 지연된 점 널리 이해 바란다”고 말했다.

 
ksg2028@hanmail.net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