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산업ㆍ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문화 종교 인터뷰 TV

에코델타시티 토양오염 조사, 투명하게 추진한다!

  • [부산=아시아뉴스통신] 한창기 기자
  • 2020-01-21 10:24
  • 뉴스홈 > 사회 > 사회일반
부산시청사(아시아뉴스통신 DB)
[아시아뉴스통신=한창기기자] 부산시(시장 오거돈)가 최근 보도된 ‘부산에코델타시티 사업부지 내 토양오염’과 관련하여, 투명성과 객관성 확보를 위해 환경단체와 부산시, 강서구 등이 참여하는 협의체를 구성해 토양오염 조사를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근 에코델타시티 사업부지 내 토양이 기름과 중금속에 오염됐다는 내용의 언론 보도가 잇따르면서 사업주체인 한국수자원공사는 사업부지에 대해 전수조사를 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환경단체는 사업자 주도의 조사에 객관성이 담보되지 못할 것이라는 우려를 드러냈고, 한국수자원공사는 규정에 따라 적법한 전문기관을 선정해 맡기는 만큼, 공정성에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내비쳐 그간 재조사 방법을 놓고 이견이 있었다.


이에 부산시는 이번 토양오염 조사를 위해 환경단체와 시, 강서구 등이 참여하는 협의체를 구성하는 방안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조사에 있어 투명성과 객관성을 확보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입장을 표명한 것이다.


김광회 부산시 도시균형재생국장은 “에코델타시티는 서부산 개발의 중추적인 역점사업이자 친환경 수변도시를 조성하는 친수구역 사업인 만큼, 이번 토양오염조사를 공개적이고 투명하게 실시해 시민들이 바라는 친수·생태형 수변 자족도시가 건설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